시스템 공천? 지나가는 개가 하품하는 소리하고 자빠지셨어요. 이런 당헌당규는 뒤벼보고 그런 헛소리를 하는지 참....  뭐, 하긴.

이런 구조적인 뒷받침 때문에 '친노패권'이 아니라 '친노패권주의'가 야당을 망치게 하는거임 <--- '친노패권'과 '친노패권주의'가 어떻게 다른가 하면 '권위'와 '권위주의'의 차이를 생각하면 됨. 책임지지 않는 권위는 허망한 권위주의로 흐르게 됨 <--- 나중에 설명할 날이 있겠지.

더불어당 비례대표 선정 기준
제47조(후보자선정 및 확정) 
①당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중앙당비례대표국회의원선거후보자관리위원회(이하 본조에서 ‘위원회’라 한다)를 구성한다. 위원회는 비례대표국회의원선거후보자(이하 본조에서 ‘후보자’라 한다)를 심사하여 그 결과를 당대표에게 보고한다. 다만 그 후보자를 심사함에 있어서 직능, 세대, 성, 지역 등 다양한 사회적 계층을 안분하되, 정치 신인을 추천하도록 노력한다. <개정 2015. 9. 9> 
[②당대표는 위와 같이 위원회로부터 추천된 후보자 목록을 당무위원회를 거쳐 중앙위원회에 추천하여 확정한다. <개정 2015. 2. 3>] 
[③제1항과 제2항에도 불구하고 당대표는 후보자 중 당선안정권의 100분의 20 이내에서, 선거 전략상 특별히 고려가 필요한 후보자(순위를 포함한다)를 선정하고, 그 외는 중앙위원회의 순위투표로 확정한다. <개정 2015. 2. 3>] 
④비례대표 우선순위를 정함에 있어서 여성, 노인, 장애인, 직능, 농어민, 안보, 재외동포, 국가유공자, 과학기술, 다문화 등의 전문가를 고르게 안분하여야 한다. <신설 2015. 2. 3> 


따라서, 당헌당규에 의하여 문재인이 김종인에게 비례대표 2번을 약속한 것도 문제가 없는데 쉬쉬하는 이유가 바로 이런 항목 때문이고 김종인이 몽니를 부릴 수 있던 근거도 이 항목 때문임. 친노는 자기네 당헌당규도 이해 못하고 난리를 친거고.


반면 새누리당의 비례대표 선정 기준은
제 11 장  비례대표 시․도의원 및 자치구․시․군의원 후보자의 추천
 
제 39 조 (공모 등)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비례대표공천위원회’ 포함)는 제3조(자격) 내지 제6조(제출서류)의 규정을 준용하여 비례대표 지방의회의원 후보자를 공모한다. 다만, 공모와 관련된 사무를 시․도당 사무처에 대행하게 할 수 있다.
 
제 40 조 (비례대표 지방의회의원 후보자 추천 대상) ① 시․도당 공천관리위원회(‘비례대표공천위원회’ 포함)의 심사와 시‧도당 운영위원회의 의결 후 최고위원회의의 의결을 거쳐 추천 대상으로 확정된 자는 비례대표 지방의회의원 후보자 추천 대상이 된다.
② 시․도당 공천관리위원회(‘비례대표공천위원회’ 포함) 위원으로 참여한 자는 당해 선거의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 대상에서 제외한다.
 
제 41 조 (자격심사) ① 비례대표 지방의회의원 후보자 추천자에 대한 자격심사는 제8조(자격심사) 내지 제9조(부적격 기준)의 규정을 준용한다.
② 비례대표 지방의회의원 후보자는 여성․청년․장애인 등 정치적 소수자를 우선적으로 추천함을 원칙으로 한다.
 
제 42 조 (추천대상자의 확정) 비례대표 지방의회의원 후보 추천대상자의 확정은 제32조에 규정된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추천대상자의 확정방식을 준용한다.


제 32 조 (추천대상자의 확정) ①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비례대표공천위원회’ 포함)는 당해 국회의원선거 선거기간 개시일전 5일까지 비례대표 국회의원후보자 정수 내에 해당하는 추천 대상자와 그 순번을 정하여 최고위원회의에 상정하여야 한다. 
②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비례대표공천위원회’ 포함)는 제14조제1항의 1호에 해당하는 추천대상자에 대해 국민공천배심원단의 적격여부 심의를 거쳐 최고위원회의에 의결을 요청하여야 한다.
③ 최고위원회의는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상정한 추천 대상자와 그 순번에 대해 가부만을 의결할 수 있다. 
④ 최고위원회의가 부결할 경우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재심사하여 최고위원회의에 상정하여야 한다. 다만, 이 경우 국민공천배심원단의 재심의를 거치지 않는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