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은 여기를 클릭



지하철에서 노인에게 자리를 양보 안한다고 난리치는 노인네들도 극혐,


야구장에서 파울볼이나 홈런공 주운 어른들에게 아이들이 몰려와서 '공 좀 아 주라'(여기서 아는 감탄사가 아니라 child)라는 문화도 극혐.



"롯데 자이언츠의 홈경기장인 사직 야구장에서 날아온 파울볼을 잡은 경우 발생하는 이벤트다. 이때 "아주라"를 외치는데, 이는 "애 줘라(아이에게 줘라)"의 경상도 방언이다. 아, 주라가 아니다. 다른 데서는 볼 수 없는데 유독 롯데에서만 보인다.


처음에는 공을 받은 어린이에게 야구에 대한 재미와 특별한 기억을 주기 위해 시작한 것이었고, 실제로도 강탈이 아니라 어린이들에게 자발적으로 내주는 모습이었다. 사실 파울볼은 홈런볼에 비해 가치가 적다. 한때는 좋은 추억도 나눠갖고 어린이 팬도 양성하는 새로운 응원문화로 주목받던 때도 있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타락하기 시작해 사실상 강탈에 가깝게 변모했다. 아이가 대놓고 공을 잡은 사람에게 달려가 나 아인데 니가 내놔야지 어쩔? 같은 병X같은 모습도 매우 자주 볼 수 있다. 일부 부모는 아이는 야구공에 관심이 없는데도 아이를 내세워서 공을 받아내기도 한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롯데 자이언트에서만 보인다는데 들리는 풍문에 의하면 '아주라' 문화는 지금은 전국구...화 되었다고 함.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