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솔직히 문재인을 보면 전대갈보다 더 소름이 끼칩니다. 전대갈이야 막말로 권력을 위해 학살을 자행했지만 그래도 친구인 노태우는 살뜰하게 챙겨주었잖아요? 노태우 역시 '우정'을 나름 견지하려고 애를 썼고.

그런데 문재인은 아니예요. 얘는 정치적 소시오패스 같아요. 이런 애를 길게 언급하는거조차 귀찮아서 결론적으로 이야기하자면, 문재인은 노무현을 이용하는 것을 넘어 영혼까지 부관참시하는게 현실이죠. ㅉㅉㅉ 노무현, 친구 하나 잘못 둬서, '문재인이 노무현 친구가 아니라 노무현이 문재인 친구'라는 그 끝없는 우정을 보였던 그 노무현이, 죽어서도 피눈물을 흘리고 있을겁니다.

솔직히, 노무현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뭐 그러려니 합니다'. 그러나 전대갈을 지지하는 인간들과 마찬가지로 문재인을 적극 지지하는 인간들은 내가 사람으로 안봅니다.


2. 천정배나 감한길은 이해찬과 정세균계가 학살 당하는 것을 보고 정신 좀 차렸으면 합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이 두 사람 쳐냈으면 합니다. 이런 애들 껴앉고 가봐야 두고두고 화근거리만 남길테니까요. 


천정배나 김한길을 보면 대충 안철수에 대한 견적이 나오죠. 안철수 주변에는 '안철수 뜯어먹으려는 사람들만 줄비하지' '안철수와 큰 뜻을 같이 하려는 사람들'은 없어 보입니다. 왜 그럴까요? 바로 '흑노 노는 곳에 백노 안가는 꼴'입니다. 장하성 등 명망가들이 안철수 주변의 허접 인사들 때문에 '정책을 두고 싸우는게 아니라' '쓸데없는 헛힘을 쓰는게 싫어서' 안가는거죠. 아닌가요?


안철수는 이제라도 단호함을 보여줘서 주변에 '자신을 뜯어먹으러고 모이는 사람들'은 쳐내야 합니다. 그래야 사람이 모입니다. 너무 맑은 물이어도 사람이 모이지 않지만 물에 미꾸라지들만 잔뜩 있으면 잉어들이 모이지 않죠.


각설하고,


3. 이해찬과 정세균계가 처내지는거.... 이미 익숙한 장면이잖아요? 기억력들이 희미하신가.....? 

지난 총선에서 비숫한 방법으로 정동영계가 공천 학살되었고 손학규계가 공천 학살되었습니다. 선거 때마다 되풀이 되는 공천 학살 때문에 호남에서는 중량감 있는 정치인이 배양이 안됩니다. 뭐, 박주선의 경우에는 존재감이 상대적으로 적기는 합니다만, 그나마 살아남은 정치인이라고나 할까?


그리고 문재인이 이번 총선에서 참패하면 은퇴할 것이라는 생각은 참 순진한 생각이죠. 그리고 더불어당이 시스템공천을 할 것이라고 믿었던 분들도 참 대책 없는 분들이고요. 한마디로 '개가 X을 참는걸' 바라는게 확률적으로 더 낫죠.


노무현과 문재인 그리고 친노... 아울러 범운동권은 정치에 대한 철학이 없는 애들입니다. DJ와는 다르게 그리고 DJ와 생사고락을 같이 했던 동교도 가신들과는 다르게 얘들의 세계관은 '철학' 대신에 '구조론'이 지배하고 있는 애들입니다. 그리고 그 구조론은 21세기 들어 철저하게 파탄이 났고요. 


그러면 현실에 맞게 업그레이드해야 하는데 그게 쉽나요? 그리고 그 쓸데없는 구조론에 들인 정열이 아까와서도 포기하지 못하죠. Y대 출신이면서 전직 NL 출신이었던 한 벤쳐 CEO의 학창시절 이야기는 정말 아스트랄을 넘더군요. 그 CEO? NL에서 퇴출된 이유가 '의문을 수시로 제기해서랍니다'. 만일, 자신이 축출되지 않았다면 지금 국회의원을 했을지도 모른다고 농담 반, 진담 반 이야기를 했고요.


그런 구조론적 의식의 지배의 정수를 보이는 것이 바로 진중권이고 또한 문재인입니다. 문재인의 의식구조는 간단해요. 야권에서 유일하게 대선 후보만 되면 당선권에 가장 가까와진다는 것. 그런데 정계은퇴를 해요? 내기 할까요?


4. 이번 더불어당 공천은 한마디로 '친노' 쳐내고 '친문' 전진 배치입니다. 아래 제가 스샵들을 모아서 짤 하나를 만들었는데(최측근인 1M 거리 인사만 기재합니다) 판단력부족님께서 의문을 제기하셨던 '왜 이해찬을 쳐내느냐?'라는 의문에 대한 해답도 같이 있습니다. 그리고 친노를 쳐냄으로서 망외의 소득을 거두었죠. 바로 반기문(은 더불이덩에 오지도 않겠지만)과 박원순의 무력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땡큐죠. 아니, 문재인이 대통령 되는 것도 긴 안목에서 보면 역사에 도움이 되려나요? 그들의 허접함을 그대로 노정시켜서 '셀프 친노 바이러스 박멸'이 달성되고 운동권이 확실하게 퇴출되면서 그 폐허 위에 야권의 전반적인 반성과 함께 강한 야당, 비젼있는 야당이 생길 수도 있으니까요.


친문인사와 공천현황-001.png


(추가)

친문 인맥도와 정세균계 학살, 그리고 친노 계열이면서 사실 상 친문 세력의 대거 등장 뉴스를 스샵과 함께 링크를 합니다.


1. 친문 인맥도

친문 인맥.png

2. 정세균계 학살 공천과 친문 등장 뉴스

정세균계 학살 보도.png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