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어쩌겠어요? '수구지심'이라고 했거늘.

천정배와 김한길은 더불어당으로 복당하시고 오래동안 부귀영화를 누리시기 바랍니다.

그래도 아주 조금이나마 기대를 했었다는 양심 때문에 비난은 하지 않겠습니다. 잘가세요~!!!


安·千·金 긴급회동…千 '연대 논의 불응시 탈당불사' 통첩

千측 "연대 않으면 통합 전으로 돌아갈 것"…분당 중대고비

安측 "입장 바뀔 가능성 없어"…내일 최고위 결론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와 천정배 공동대표, 김한길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 10일 야권 연대 논의를 위해 긴급 회동했다.

천 대표는 오는 11일까지 안 대표가 야권 연대 논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탈당을 시사하는 최후 통첩을 한 것으로 전해져 최악의 경우 국민의당이 창당 한 달여 만에 분당의 위기를 맞게 됐다.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안 대표와 천 대표,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회동하고 야권 연대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은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야권 통합 제안 이후 당내에서 통합·연대를 둘러싼 갈등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열려 주목된다. 

안 대표의 경우 통합은 물론 연대 문제도 완전히 정리됐다며 논의에 선을 긋고 있으나 천 대표와 김 위원장은 새누리당의 압승 저지를 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특히 천 대표는 연대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중대결단'을 할 수 있다며 탈당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 대표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천 대표는 야권 연대를 하지 않는다면 여기에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또다른 관계자도 "천 대표가 만약 내일까지 답이 없다면 1월 25일 전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월 25일은 국민의당과 천 대표측 옛 국민회의가 통합에 합의한 날이다. 

천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한 불출마설에 대해서는 "불출마 정도가 중대결단이 될 수 없다"고 주변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안 대표측 역시 입장이 워낙 완강해 이날 회동에서도 별다른 성과없이 기존의 입장차만 확인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안 대표측의 한 인사는 통화에서 "안 대표가 통합 제안 직후부터 오늘 회동 직전까지 줄곧 분명한 입장을 밝혀왔다"며 "갑자기 입장이 바뀔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오는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와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잇따라 열 예정으로, 이 자리에서 연대 문제에 대한 지도부의 결론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