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지..김종인 대표와 제1야당에 묻고 싶은 것이, 그토록 야권통합이 필승카드라면, 안철수 신당 전에 제1야당은 어찌하여 선거마다 연전연패를 거듭 해왔던가.


물론 산술적으로는 두 정당과 두 후보가 합당이나 단일화해 하나로 모으면 득표수가 배가 될 것은 예상할 수 있지만, 간과한 사실이 더민주 후보 지지층과 국민의당 후보 지지층은 교집합 부분도 있지만 그 이상으로 서로 겹치지 않는 부분이 넓다는 것이다. 그것은 여론조사를 해보면 양 집단 사이에 이미 이질적인 요소들이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다는 사실에서 그러하다. 그것은 우선 국민의당이 새누리당과 민주당 양당체제를 거부하는 무당파들이 주축인 안철수 현상과 안철수의 새정치를 그 뿌리로 두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합당이나 단일화의 시너지효과가 산술적 계산의 예상만큼 거둘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보는 것이다.


지난 대선에서 드러났지만, 대권후보 단일화했을 경우 안철수 후보 지지자의 일부분은 문재인 후
보를 지지했지만, 문 후보에 호감을 갖지 않지만 안 후보를 지지했던 자들은 투표행위 자체를 거두거나 다른 후보에게 표를 던지기까지 했다. 아마 그것은 안 후보로 단일화했었어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 당시 문 후보 지지층에서 안 후보에 대한 반감을 얼마나 드러냈던가. 그들이 과연 안 후보에게 모두 표를 던졌을 것인가.
그것은 2007년 대선 때 정동영 후보와 노무현 대통령 사이에 갈등이 고조되면서 친노 지지층들이 정 후보보다는 문국현 후보를 지지해 투표하거나(심지어 차라리 MB에게 투표하자는 얘기까지 나돌았으니) 아예 투표를 포기하거나 한 것과 같다.


따라서 목전의 단기적인 결과 얻기 위해 이질적인 지지층을 거의 습관적으로 하나로 묶겠다는 것은 그동안 별로 성공적인 결과를 얻지도 못했지만(특히 진보정당들은 늘 제1야당의 그런 논리의 애궂은 희생자였다), 그것은 우선 유권자의 선택권을 빼앗는다는 차원만이 아니라 한국 정당과 정치 발전을 위해서도 그리 바람직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 특히 야권의 외연 확장에도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했었다.


우리의 정치 혁신 그 우선 과제가 다당제 정착을 통한 양당체제 혁파인 것은 정치학자들만이 아니라 모두가 공감하는 바이다. 물론 지금 그런 목표를 지향하며 창당했던 국민의당의 요즘 여론조사상 지지율이 낮아, 새누리당 지지층까지 일부 흡수하던 신당 창당 때처럼 중도파 제3세력을 결집시키는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는 있지만, 한국의 정치 발전이라는 장기적인 과제를 이루겠다는 차원에서, 국민의당이 처음 지녔던 창당 목적을 내버리지 않고 자신의 갈 길을 걸어나가는 것도 나름 의미가 있다고 본다.



국민의당 "김종인 대표 통합론은 일장춘몽으로 끝나"

http://media.daum.net/politics/assembly/newsview?newsid=20160305161340797






한편 통합드라이브로 안철수 국민의당을 자중지란의 대혼란속으로 몰아넣고, 그 틈에 더민주의 컷오프(공천배제) 반발 정국을 넘어가려던(컷오프 과정에서 발생할 공천 탈락자들이 국민의당이 크게 혼란스러워 지지율이 빠지거나 하면 그곳으로 옮겨갈 생각을 못할 것이라고 보고) 김종인 대표, 오히려 자신의 드라이브에 자신이 걸릴 형국이 되었다.



'야권통합론' 뒤통수 맞은 김종인의 다음 수는?

야권통합 드라이브를 걸던 김종인 더민주 비대위 대표가 자신의 드라이브에 자신이 걸린 형국이 되었다. 지난 사흘 김종인 대표의 드라이브 공격에 흔들린 것 같았던 국민의당이 빠른 시간에 당내 이론을 잠재우고 나서면서 약발이 떨어진 더민주가 부메랑을 맞고 있기 때문이다.

http://www.shinmoongo.net/sub_read.html?uid=89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