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측 “개별 의원 절반은 결국 복당할 것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당의 ‘통합 거부’ 결론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나 당내에선 “명분 싸움에서 이겼다”는 반응이 나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핵심 측근은 “김 대표가 여당 독주를 막기 위해 제안한 통합을 걷어찬 국민의당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반대할수록 이미 한 자릿수로 떨어진 지지율 하락만 재촉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앞으로도 통합을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한다. 김 대표는 이날 ‘친노 패권주의’ 청산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탈당의 명분을 뺏겠다는 포석이다.

그는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패권정치라는 것을 씻어내려고 노력했다”며 “ 패권정치가 더민주에서 부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현실성 없는 진보정치는 이 당에 다신 발 붙일 수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총선에서 여소야대를 만들어 정권교체를 이룰 기반을 만들기 위한 것이니 각별히 유념해서 동참해 달라”며 총선의 목표를 처음으로 ‘과반 의석’으로 높여 잡았다.

김 대표 측은 “자체 조사에서 중도·보수층이 공감하면서 수도권에서 의외의 결과가 나온다”며 “수도권에서 국민의당은 이미 큰 변수가 아니다. 개별 의원들은 절반 이상 복당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대표가 ‘통합’을 말했지만 사실은 복당을 요구했던 것”이라며 “(호남 지지율이 높은) 호남 의원들이 혼자 살자고 연대를 거부했지만 수도권에선 갈수록 버티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실제 공천관리위원회는 경선 후보들에게 ‘복당 인사와 여론조사 등 추가 경선을 할 수 있다’는 확약서를 미리 받아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연석회의에서 안철수 대표에 대해 “특정 목적을 가지고 정치를 시작한 분도 우리 당에 동참하면 자기 능력에 따라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는 확실한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통합을 요구했지만 안 대표는 마포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대표가) 호객 행위를 하신 거냐”고 받아쳤다.

 더민주는 8일 중진의원의 50%, 초·재선의 30%를 대상으로 한 심사 결과를 발표한다. 김 대표의 ‘패권청산’ 발언으로 탈락자 명단에 강경파가 포함될 거란 소문이 무성하다.

http://m.news.naver.com/election/news/read.nhn?sid1=100&cid=1036743&iid=1186258&oid=025&aid=0002602271


진짜 보면 볼수록 ㅎㅎ 대단하다는 말밖에 안나올정도로 아주 강력한 리더십이네요

김종인이 결국 야당을 살리고 정권을 교체할 수 있는 임무를 충실히 행할 사람인듯..

김종인 없으면 야당은 또 도로민주당으로 답이 없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