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얄팍하다 얄팍해.

김홍걸한테 공천 약속하고 끌어들여 언론 플레이 했다는 걸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데

불출마하겠다 쇼 해서 시간을 벌어두고

슬그머니 '고민 중이다'느니 '당에서 결정할 것'이라느니 드립을 치네.

너무 얄팍해서 삼류 드라마 보는 것 같네요. 딱히 스포일러라 할 만한 게 없어요.

그런데 어떡하죠? 원래 계획은 박지원 감옥가면 준엄하게 비노 꾸짖으면서

출마선언 하려고 한 모양인데, 박지원이 살아돌아왔네요.

어디로 출마해야 할지, 비례로 갈지 쉬운 지역구로 갈지

짱구 굴리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립니다.

에라이,

아버지 반이라도 닮아라, 얼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