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안철수 발 국민의당은 제 3당체제의 수립을 목표로 출범해서 결국 야권의 대안정당이 되면서 여권의 기존 표를 가져오겠다는 것을 목표로 출범한 정당입니다

나아가 정치적 포지션으로는 중도 중심 진포 포용이었구요

다만 아쉬운 것은 현재 호남 그것도 전남에 갖혀 있다는 것인데 이것을 돌파할 새로운 출발점은 정동영 영입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동영 영입으로 전북까지 세가 확대될 수 있을 겁니다

결국 이번 총선에서는 호남에서 누가 선택받느냐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죠

어차피 수도권은 정당차원의 단일화는 없더라도 후보 개별차원의 단일화는 이루어질 것입니다. 사실 김종인 체제의 출범은 어느정도 그런 가능성을 열어주었고 박영선의원이 더민당에 남으므로써  후보차원의 연대가능성을 살렸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결국 총선의 핵심은

수도권에서는 신냉전을 꿈구는 새누리당과 박근혜의 야욕을 어떻게 국민에게 알릴것인와 현재 경제파탄의 책임부분이 될 것입니다.

호남에서는 국민의당과 더민당중에 누가 더 많은 의석을 얻게 될 것인가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국민의당은 총선이 끝난 뒤에 본격적으로 충청권과 경기권을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물론 총선전에 정운찬정도는 영입할 필요가 있겠죠.

여기서 반기문의 앞으로의 행보인데요

현재 박근혜와 새누리당이 신냉전시대의 포문을 개성공단의 폐쇄로 열었다는 점이 앞으로 반기문이 새누리당 나아가 친박 박근혜와 손을 잡기 어렵게 할 것으로 봅니다.

반기문에게 필요한 것은 충청대통령론외에 외교통일대통령론이 필요한데 박근혜가 아에 통일논의는 이제 끝 신냉전시대 시작  이런 구도를 잡아버렸기 때문이죠

제가 저번에 언급했던 데로 역시나 반기문이 갈 곳은 국민의당 밖에 없다는 것을 박근혜의 개성공단폐쇄 조치가 잘 말해주고 있지 않나 생각해보네요

반기문이 국민의당으로 입당하는 시점은 충청대통령이 처음으로 탄생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거라고 보고 있네요

여기에 반기문이 입당이 이루어진다면 손학규 박영선 그룹도 자연스럽게 더민당 탈당을 하게 될 것으로 봅니다.

이로서 저의 영호충 소오강호당은 완성될 것입니다요

아무튼 저는 국민의당이 그 출발은 미약하나 나중은 창대하게 될 거라고 보고 있고 여전히 그런 확신에는 변함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