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점은 핵무기 폐기가 아니라 북한 체제의 불안정성.



박정희가 미국과 대립하면서 북한을 적대시한 것은 물론 그 이유를 어느 정도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핵무기 때문이었나?




결국,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다음에는 중장거리포 포기하라고 할 것 아님?



그러다가... 최후에는 무장해제하라고 할거임.




결국, 술래잡기 놀이이고 제논의 패러독스임. 한마디로 북핵 논란은 국우와 미국의 맥거핀. 거기에 따라가지 못하는 한국 진보.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