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진중권, 이해찬, 조국 그리고 이정희
.
.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