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는 여기를 클릭)

그런데 연합뉴스의 '안신당' 호칭, 언제까지 계속될건가요? '사당화' 이미지 씌우느라고 무던 애를 쓰는군요.





좀 아쉽네요. 제가 누누히 이야기한 것처럼 천정배와 정동영은 빨리 영입한 후 그 여력으로 치고 올라가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이제서야' 영입을 했으니 말입니다.


어제까지는 야권에서 박주선 의원 --> 국민의 당, 정동영 --> 정치일정 미정, 동교동계 --> 무소속 의원 통합 --> 국민의 당 입당 --> 더불어당 통합, 즉 3단계 통합이었고 천정배는 중립.

박주선의 경우 딱히 국민의 당으로 마음을 굳혀셔가 아니라 간보지 않고 의사를 결정했다는 점에서 무소속으로 민주당의 네임밸류를 이기고 당선된 저력을 보여준다...라고 생각을 했는데 이제 정동영 의원 영입해야지요.


저는 정동영 의원의 정치력은 여전히 답답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동안 가장 진보적인 정치 행보를 보였고 그동안 성찰의 시간을 가진만큼 지난 2007년 대선에서 당의 지원을 받기는 커녕 당원들의 조직적인 방해로 참패를 했던 것을 만회할 기회를 가지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물론, 당연히 대선 후보는 투명한 경선 룰에 의하여 선출되어야 합니다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