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정치인들이 딱히 개혁적이라고 생각치 않습니다.

호남정치인들에게 딱히 개혁적이어야 한다라고 주문할 수도 없습니다.

그들도 영남정치인들처럼 '현실과 이상에서 갈등할 수 밖에 없는 정치인'이니 말입니다.

아니 오히려 영남일변도인 대한민국에서 호남정치인들은 '정치적으로 동정을 받아야할 존재'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예를 들어 왜냐하면,

어느 네티즌의 지적대로,

정동영이 문재인이나 안철수보다 나은 정치인일 수도 있는데,

영남패권 하에서 언론들이 영남출신 정치인만 조명한 결과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 말은 맞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니 맞겠지요.

그러나 맞는다 한들,

2007년 대선에서 당시 민주당 후보 정동영이 보여준 정치력은 솔직히 끔찍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

자신이 지켜야할 텃밭 전북을 놓아두고

외연을 확대해야 한다는 친노의 사술에 걸려

강남에서 출마한 정동영에게 기대할 것은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스스로 호랑이가 되기를 거부하고 고양이 새끼를 자처하는 정치인에게는

일말의 동정심도 사치일지 모릅니다.



그 반면에,

정동영의 전주고 후배인 유성용은

친노의 사술에 걸리지 않고 일찍 민주당을 탈당하여

민주당의 네임브랜드가 막강한 전북에서

천신만고 끝에 국회의원에 당선되었습니다.


뭐, 이 정도면 그러려니 합니다.



공천을 주지 않아 유성엽은 탈당을 했고

국회의원에 당선해서 복당을 신청했으나 하지 못했으며

복당을 한 후에도 주류와 대립하다가 다시 탈당했는데


이 모든 과정에서 노무현의 정치적 스승이자

정읍 터줏대감인 김원기가 배후였고

그런 질긴 탄압을 이겨낸 정치인이기 때문입니다.


친노의 숙주가 되었던 정동영에 비하면

유성엽의 정치적 행적은 차라리 드라마입니다.




뭐, 여기까지면 제가 이렇게 따로 글을 쓰지도 않았습니다.



유성엽은 오늘 날짜인터뷰에서

안철수도 말하기를 주저하는 말,

그동안 내가 누누히 주장했던

"국민의 당은 대안야당이 아니라 정권의 대안이어야 한다"는

그런 결기있는 주장을 했기 때문입니다.



노무현 바이러스 때문에 집단적 무력증상을 보이는 호남정치판에서

이런 주장을 당당히 할 수 있는 국회의원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한국 정치는 아직 희망이 있습니다.


유성엽이여 정동영을 넘어라.





"유성엽 “안철수 신당, 한국 정치 ‘새판 짜기’…20대 총선 과반 의석 가능”

"국민의당의 지향점은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함께 가는 것이다."



유성엽 의원 인터뷰에서 언급된 사항들에 대해 그를 뒷받침하는 뉴스들이 보도되었는데 나중에 하나씩 소개시켜드리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