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SI20160118_0011254563_web.jpg


문병호 의원이 안철수 한상진한테 문자를 보내다 찍힌 장면

친노하고도 세력싸움에 밀려 뛰쳐나간 분들께서 과연.. 친이계와는 화합이 잘 될까 싶네요

김성식이 오래전부터 이쪽저쪽 돌아다니면서 안철수 세력 만들려고 많이 노력했다던데..


친이계의 정운찬이 당대표가 되느냐.. 아니면 박영선이 당대표가 되느냐...


누가 되든 새정치는 아니겠죠?





ww1.jpg

ww2.png




이것은 얼마전에 류근찬이 안철수 향해서 쓴소리한 내용이죠

참고로 류근찬은 자민련 자유선진당에 몸담았다가 대선때는 야당을 지지했죠


그러다가 안철수의 부름을 받고 안철수신당 충남도당을 만들라는 명을 받고

노력하는 와중에 아무런 설명도 없이 안철수가 자기 멋대로 김한길과 합당선언 하는것을 보고

많이 실망했다고 하더라구요


참고로 이분은 현재 박준영 지사의 신민당에 참여하고 있는데.. 안철수당하고 합당하면 본인이 나간다고 합니다 ㅎㅎ




조만간 박형준 오거돈 김성식 같은 부산 정치인들이 대규모로 국민당에 들어간다고 하던데 ㅎㅎㅎ


요즘 돌아가는 정치판을 보니까


지금까지는 더민주가 제1야당이 되는게 당연하겠네요


그나마 문재인이 뭐라도 하는거 같잖아요?


특히 박형준은 부산에서 친박계한테 계속 지역구에서 발려서.. 지역구 출마 대신


비례대표로 간다던데 ㅎ


뭐 아무튼 강철수가 윤여준을 데려다 쓰는거나 문제인이 김종인을 데려다 쓰는거나 대체 무슨 차이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