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누히 제가 이야기했지요.

'안철수가 일개 국회의원으로는 블루칩이지만 한 정당의 대표, 대통령 감인지는 회의적이다'



이제 안철수에게서 슬슬 손절매할 시점이 다가오는군요. 


'윤여준은 되도 박지원은 안되는' 그 안철수에게서 말입니다.


이승만 묘지와 노무현 묘지에는 절대 가지마라 했는데..........


꾸역꾸역 찾아가서 '중도의 개념이 뭔지 상당히 의아스럽게 한' 그 안철수에게서 말입니다.



혹여 손절매 하더라도, 내가 2002년 노무현을 비토하다가 난도질 당했던 데쟈뷰는 없겠지요. 호남도 이미 한번 크게 데었으니 말입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란게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 당에 비례선거 투표하고 다음 대선에서 문재인이 출마하면 김무성에게 표를 주는 것이 전부겠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