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의 멍청한 '문안박 연대' 제안을

문재인이 최악의 방식으로 최악의 시간과 장소에서 발표함으로써

안철수가 문재인과 갈라선 단초를 제공한 꼴이 됐습니다.

그런데도 이철희 본인은 자신의 '훌륭한 제안'을 또다시 박원순에게 할 모양이네요.

오늘 뉴스에 '문박 연대' 해야 된다고 이철희가 입을 터네요.

이 양반은 본인이 정도전 씩이나 되는 줄 착각하시던데

정말 하수 중의 하수입니다.

제발 서울시장을 문재인 근처에 끌어들이지 마세요.

지난 번 선거에서 박원순이 무려 강남3구 일부에서까지 정몽준을 이긴 건

박원순이 멍청한 친노의 지원 유세를 거부하고 당의 도움(? 방해가 아니고?) 없이

독고다이로 선거운동을 한 게 컸죠.

박원순 지지율이 '문재인과 손잡고' 나서부터 하락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단순한 이치도 파악 못하는 이철희... 친노 운동권 논리에 빠져 계신 분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