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거짓으로 쌓은 인간들의 묘지는 가지 말았으면 한다. 



이제 기계적인 도식, '박정희만 까면 의식있는 국민', '김대중만 까면 국가를 사랑하는 애국시민'이라는 등식을 버리자.


이 등식은 이 사회의 기득권 두 축인 새누리당 도당과 천노 도당들이 노리는 등식이니까. 이런 등식부터 깨는게 '합리적 개혁' 아닐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