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신행 국민의 당 입당 관련하여 입당이 취소되자 허신행이 '인격살인 등'의 발언을 하면서 국민의 당을 비난하고 그리고 그런 보도를 팩트에 상관없이 경향신문과 오마이뉴스는 보도를 했다. 경향신문과 오마이뉴스, 나는 너희를 쓰레기 언론이라고 말해주겠다.

아래 인용문에 보면 프레시안이 판결에 문제가 있다는 보도를 했었다. 즉, 비록 무죄판결을 받았지만 법리적으로 문제가 있으며 단지 법리적으로 업무방해죄가 되지 않은 것일 뿐 부정채용은 사실이라는 것이다.


이런 팩트는 무시한 채, 그리고 같은 진보언론들끼리도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을 두고 안철수 죽이기에 혈안이 된 진보언론들, 이 언론들을 쓰레기라 하지 않으면 또 어느 언론을 쓰레기라고 할까?




그리고 허신행의 무죄건은 민주당 윤후덕건과 아주 유사합니다. 법으로 따지면 죄가 없지만 상식선에서 보면 비난받아 마땅한 성격입니다. 허신행은 법리적으로는 3심 무죄가 맞습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부정채용을 지시한것입니다. 쉽게 말하면 채용응시자 답안지 바꿔치기 지시를 해서 부정채용을 시킵니다. 다만 이것이 법리적으로는 업무방해죄가 되지 않아서 무죄란겁니다. 왜냐면 자기가 사장이니까.

구글신이 좋긴 좋네요  
--------------------------------------------------------------------------------------------------------------------------------

1999년 10월, 서울농수산물도매시장관리공사 사장으로 있던 허 전 장관은 민주당의 한 의원에게서 '내 후원회장 아들(김모씨)이 공채시험에 응시했으니 합격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청탁을 받았다. 허 전 장관은 총무과장 고모씨 등에게 지시해 합격선에 미달한 김씨를 합격시켰다.

당시 검찰 수사에 따르면, 허 전 장관의 지시를 받은 고씨는 김씨의 OMR 답안지를 다른 응시자의 답안지와 바꿔치기하는 수법으로 김씨를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비슷한 혐의는 또 있었다. 허 전 장관은 2000년 1월 공사 사서직 채용시험 당시 대학 은사인 S대 명예교수 반모씨의 청탁을 받고 응시연령이 지난 반씨의 딸을 위해 응시연령을 높인 뒤, 반씨의 딸을 합격시킨 혐의도 받았다. 당시 경쟁률은 40대1이었다.

그밖에도 개인 경조사비 등으로 360여만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도 적용됐다.

당시 서울지검은 "허씨가 부정 채용 대가로 금품을 받지 않았고 횡령 액수가 적어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후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당시 법원 판결은 논란의 대상이 됐다.

당시 법원은 "형법상 업무방해죄가 성립하려면 범죄행위의 대상이 '타인의 업무'여야 하는데, 사장이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회사 내부 인사규정을 위반했다 하더라도 신입사원 모집은 사장 입장에서 '타인의 업무'가 아니"라며 "업무방해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공기업 사장이 자기 마음대로 채용을 하기 위해 지원자 성적을 조작해도 처벌할 수 없다는 말이냐는 비판이 나왔다. (프레시안 1월8일)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