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에 내가 시닉스님의 발언을 인용하여 포스팅을 한 적이 있다.

밖에선 어이없을 지 몰라도 새정연을 주도하는 (그외 오마이, 한겨레 내부의 친노) 486 그룹은 자기들끼리 있을 때 공공연히 분노를 터트림. "우리가 민주화 운동하느라 대학 때는 물론 졸업 뒤에도 생고생할 동안 그래도 서울대 나와서, 혹은 전문가 자리 꿰차고 편하게 살아온 놈들이 우리가 일군 과실 먹으려 한다. 심지어 운동도 안했던 안철수는 정말 도둑놈이다." 

그들도 할 말 있긴 함. "내가 나 혼자 잘 먹고 잘 살려고 이러는 거 아니다. 민주화 운동하느라 고생만 잔뜩하다 참여정부때 잠깐 잘 살아보나 했는데 그 뒤로 백수하며 나만 바라보는 동기가 한둘이 아니다. 그들도 어떻게든 보상받아야 하는거 아니냐." 


시닉스님께서 인용한 문구는 바램을 나타내는 미래형이다. 그런데 서울시의 경우에는 486의 기득권 쟁차 작업이 현재형이라는 것이다.  두가지 이유, 몇가지의 팩트를 제외하고는 '썰'만 들린다는 것이고 그런 상태에서 성급히 비난하는 것은 '명예훼손 등'과 같은 법적 문제 이외에 논자라면 해서는 안되는 일이기 때문에 언급하지 않았지만 내가 포스팅한 두 개의 건만으로도 충분히 시닉스님의 발언이 현재진행형임을 알 것이다.




박원순에게 투표한 내 손모가지를 부러뜨리고 싶다


박원순에게 투표한 내 손모가지를 부러뜨리고 싶다 2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