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람들은 story telling 만드는 능력이 참 약하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