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식의 글 심심찮게 볼 수 있고 뭐 더 말 안되는 주장도 많은데요
또 사실왜곡도 엄청나고
이런 정치 팬덤들이 존재하고 그 수가 상당하고 극성인 상황에서 정치 발전은 상당히 요원하죠
그러나 저러나 참 영남호적은 너무나 부럽네요
무슨일을 해도 까방권이 있고 호남출신은 천형처럼 조금만 잘못해도 가루가 되도록 까이고 정동영은 무려 5년동안을 투쟁 현장을 날마다 돌아다니다시피 해도 전혀 인정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죠


유시민 대구 출마에 대하여

노무현 때문에 도와주려고 정치했고 참여정부 끝나고 같이 정치은퇴하려고 대구에 가서 떨어졌죠 그냥 은퇴하기도 뭣하니 지역주의 타파한번 해보고 자연스럽게 떨어진다였죠 노통의 비극적 죽음만 없었다면 그대로 은퇴하고 살았을거에요


그때 유시민은 정계 은퇴용으로 나갔던거예요. 

원래도 정치 생각 없던 사람인데 지지자들한테 등떠밀려 했던거고 그 때도 더 있다간 계속 등떠밀릴 것 같으니 대구에서 장렬하게 산화하는 걸로 끝내려 했던거죠.

근데 노무현의 죽음으로 인해서 다시 등떠밀렸던거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