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의 결단이 임박했다는 뉴스가 들리는군요.

예전에 박원순이라는 사람이 갑자기 등장해 안철수의 지원을 등에 업고

박영선과 붙었죠. 민주당 박영선 vs 무소속 박원순.

후일담에 따르면, 박영선 의원은 전화번호부에 있는 사람들 다 동원해

조직 선거 치룰 수도 있었으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경선 룰 변경까지 일삼는 문재인이었다면 다른 선택을 했겠죠.

당시 수많은 시민들이 줄지어 체육관에 행차해 박원순에 한 표를 행사했습니다.

지금 여론조사에 드러난 민심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민주당 패권 세력에 대한 혐오'와 '기득권 정치 타파'에 대한 열망이

(실체도 없는 안철수 신당 지지율 > 더민당 지지율) 이라는 형태로

나타나고 있죠.

이러한 민심을 박영선 의원이 모르지 않을터,

현명한 결단을 하리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