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사태로 주는 교훈은 결국 회사가 살고 성장해야 고용이 가능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쌍용차 해고자 전원을 복직시키기로 회사 노조 해고자대표등이 합의하였다. 

또한 손해배상 압류나 고소 고발도 양측다 취소하기로 하였단다.


축하할 일이다. 작년인가 400여명 복직이후 전원 복직이다.


나는 애초에 쌍용차 구조조정할 때 경영 정상화되면 우선 고용하기로하고 적절한 선에서 구조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보았지만 노조는 민주노총의 관여아래 정부에 책임이 있으니 공적자금 투입해서 살리라고하면서 강경투쟁하다 많은 

사람이 구속되고 다치고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당하였다.


뿐만 아니라 어느현장과는 달리 24명이라는 사람들이 자살 질병등으로 유명을 달리하였고 사회적으로도 수년동안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였으며 회사 역시 경영 정상화에 애로가 많았었다.

어떤 사람들은 그 만큼 투쟁했으니 복직시켜준 것이라고 할지 모르지만 애초에 법적 효력이 있는 문서로 협약을 했으면 


별 문제가 없는 것이고 회사 역시 생산이 늘면 숙련되고 경험있는 근로자가 필요한 것은 당연한 것이며 남아있는 근로자들의

 심리나 사기와도 관련 있기에 복직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보았다.

애초에 법정관리중 회사인데 구조조정을 거부하고 회생한다는 것은 말이 안되는 것이고 공적기금 투입역시 현대같은 한국 

경제가 휘청거릴만한 기업도 아닌데 불가능한 일을 민주노총 일부 좌파들이 손잡고 정부를 압박하여 밀어부치는 

승산 없는 게임을 한 것이 문제였다.

가장 큰 출혈은 쌍용차 노동자들의 희생 상처이고 민노총 역시 수십억의 투쟁기금에다 리더쉽의 상처를 받았고 사회적 갈등

을 심화시켰다.


제발 감정적보다 합리적인 협상과 결정을 했으면 한다


http://economy.hankooki.com/…/201…/e20151230173909142400.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