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발질을 자주하는게 흠이긴 하지만' 시닉스님께서 정치 현장을 분석하는 능력은 나와 급이 다르다는거 인정하는데 내가 아래 퍼올린 기사를 읽고 '흐음... 흐음...' 했는데 시닉스님은 안철수를 위해 '자원봉사를 할까?' 고민까지 했다고 함.

합리적인 측면에서는 그동안 안철수가 보여준 것과 별반 차이없고, '합리적 개혁'이라는 표현이 좀 거스르긴 하고, 그래서 평이한거 같은데 시닉스님은 어느 부분에서 그렇게 충격(? 또는 감격?)을 먹은걸까?



안철수 "신당, 합리적 개혁노선"…공정성장·교육개혁·격차해소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무소속 의원은 새 정당의 기조에 대해 “낡은 진보와 수구보수 대신 ‘합리적 개혁노선’을 정치의 중심으로 세우겠다”고 27일 밝혔다. ‘새정치’의 비전으로는 ‘공정성장·교육개혁·격차해소’를 제시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이 바로 새로운 정치·새로운 정당·새로운 비전·새로운 인물·새로운 정책이 필요한 시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30~40대 우리 사회의 허리가 정치의 소비자만이 아니라 생산자가 되어야 하고, 주체가 되고, 중심이 되어야 한다. 그런 분들이 국회에 들어가서 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현재 한국에 대해 “경제가 문제이고, 정치가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진단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경제를 강하게 비판하고 산업화 세대와 민주화 세대의 방식은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우선 박 대통령식 창조경제는 전혀 창조적이지 않다. 새누리당식 낙수이론, 관치경제로는 21세기 경제의 활력과 에너지를 만들어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결국 국민을 편 가르고, 줄 세워서 자신들의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정치가 문제다. 서로 반대편이 있어야 자기세력을 유지하는 적대적 공생관계의 극단적 대립만 남았다”라며 “1970년대 개발독재와 1980년대 운동권의 패러다임으로는 2016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했다.


문제를 해결할 대책으로 안 의원은 “‘공정성장’을 경제정책의 제일 기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온갖 독과점질서를 공정거래질서로 바꿔야 한다. 시장을 시장답게 만들어야 한다. 중소기업도 실력만으로 대기업이 될 수 있어야 한다. 개인도 기업도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있어야 한다”며 “공정한 경쟁과 공정한 분배 하에 우리는 다시 성장할 수 있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과 일자리를 공동체의 필요와 연계하는 사회적 경제의 몫을 늘려야 한다”고 했다.


교육 문제에 대해 안 의원은 “부모가 노후대비도 포기하고 학원에, 유학에 사교육비를 들여도 아이들에겐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는 수직적·관료적·기계적 교육 시스템을 수평적·창조적·디지털 교육시스템으로 얼마나 바꿀 수 있는가에 달려 있다”고 했다. 또 “국정 교과서로 아이들의 생각을 획일적 틀에 잡아넣겠다는 시대착오적 발상에 국력을 낭비할 것이 아니라 우리 교육을 근원적으로 어떻게 바꿀 것인가에 대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박근혜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도 비판했다.


안 의원은 “격차 해소를 통해 국민 다수의 삶이 나아져야 선진국으로 갈 수 있다”며 “복지체계도 더 촘촘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피와 땀인 세금은 일자리, 건강, 교육, 문화, 체육 등 여러 분야에 골고루 효율적으로 써야 하고, 인프라를 구축에 재정이 많이 든다면 일정한 증세는 피할 수 없다”고 증세 필요성을 언급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질의응답에서 ‘증세’에 대해 “법인세 인상인가”라는 질문에 이태규 창당실무준비단장은 “법인세 뿐 아니라 조세 정의를 확고히 세우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통일과 외교에 대해서 안 의원은 “원칙만 말씀 드리겠다”며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그는 “튼튼한 안보의 바탕 위에 사건이 아닌 과정으로서의 통일을 추구해야 한다”며 “한미동맹의 기반을 튼튼히 하면서, 남북관계를 주도적으로 풀어가야 한다. 북한 핵(核) 문제는 물론 어떤 종류의 무력도발도 결코 용납될 수 없다. 통일의 전제는 평화 관리이며 교류협력의 전면화”라고 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