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류는 ‘조기선대위’라는 중재안을 ‘비주류의 대표직 사퇴 요구를
잠재우기 위한 미봉책’으로 본다. 문 대표가 아무리 2선으로 물러나더라도
각종 공천관련기구에 포진한 ‘친노·친문’ 성향 인사들을 통해 자신들에게
공천에서 불이익을 주려 할 것이란 근본적 불신이다. 비주류는 이런 ‘비노
불이익 공천’의 대표적 사례로 2012년 총선 공천을 꼽는다.
당시 한명숙 대표 체제의 ‘친노 지도부’가 외부인사를
영입해 공천 관련 기구를 꾸렸지만, 그 결과는
‘노(친노)·이(이대라인)·사(486) 공천’으로 나타나지 않았느냐는 것이다.

------------

문재인의 공천은 노(친노)·강(강경파)·사(486) 공천이 될 게 분명합니다.

노·강·사 공천을 막을 방법은 실력 행사밖에 답이 없습니다.

질질 끌려 내려올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