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이거 내막을 알면 알수록 지저분하네요.

---------

안 의원이 탈당한 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문 대표가 대표가 되기 전까지는 문·안·박 연대에 적극적이었다. 안 의원도 공동대표제에 대해선 문 대표 측과 합의할 의사가 있음을 전달한 일이 있다”고 했다. 그런데 문 대표가 전당대회에서 이기고 지지율이 급상승하자 공동대표 논의 자체를 중단시켰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문 대표가 다시 연대론을 꺼낸 건 4·29 재·보궐선거에서 진 이후”라며 “이미 불신감이 쌓인 안 의원은 ‘또다시 친노세력에게 이용당할 수 있다’고 말하곤 했다”고 전했다.

---------------

즉, 문재인 대표 되기 전에 文, "문안박 하자" => 安, "논의해보자"

문재인 지지율 높으니까 文 일방적으로 문안박 논의 중단 => 安, "뭥미?"

재보선 참패하자 文 또다시 문안박 타령 => 安, '상종 못하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