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류가 탈당하지 않는다면 야권의 '반란'은 평정될 것입니다.


안철수가 탈당하지 않았다면 모를까, 이미 탈당한 이상 전투가 시작된 겁니다. 


지금 김한길의 움직임이 명분 쌓기를 위한 것인지, 아니면 계파의원들을 통솔하지 못해서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저는 이쪽이 더 크다고 봅니다. 김한길은 지역맹주가 아니라 당 내부에서 인정받아 계파 수장이 된 만큼 계파 의원들에 대해 강한 지배력을 갖기 어렵겠지요.) 지금도 불리한 여론이 시간이 더 흐르면 훨씬 더 불리해질 겁니다.


아직 지켜봐야겠습니다만 친노쪽이 적극적으로 언플하며 추가 탈당이 없을 것이라고 하고 있고, 비노들을 안철수에 대한 배신자처럼 몰고 있는 상황에서 철 지난 문재인 사퇴 주장만 한다는 것은 탱크와 전투기가 돌아다니는 전장에서 쇠파이프 들고 설치는 겁니다.


안철수 탈당으로 초래된 이 싸움이 꼭 비주류가 원한 방식은 아니겠지만, 어쩔 수 없이 싸워야할때도 있습니다.


친노들의 전략은 초지일관 비노와 안철수의 분리였고 지금 그것이 거의 결정되는 상황인데, 최신 무기인 안철수를 버려둔다면 승리의 가능성은 없습니다. 이대로 각개격파 되어 공멸할 뿐이죠.


게다가 공천권을 쥔 친노들은 비노를 분열시키기 위해 일부는 공천하고 일부는 탈락시키는 이간책을 쓸 것이고, 탈락자에 대해서는 구태 딱지를 붙여 안철수도 쓰지 못하도록 할 겁니다.

설령 공천을 받는다해도 사태가 여기까지 온 마당에 친노 지지층이 반문 세력에 표를 줄리도 없어요.

한마디로 이미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겁니다.


비노가 무너지면 결국 새정연은 문재인 사당으로 전락하고, 안철수는 고사하거나 겨우 명맥만 유지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