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희망 없어 보이는 안철수의 길”이라며 “요즘 대중매체를 통해 재조명받고 있는 여말의 정세로 따지자면 이성계가 요동정벌은 무리라는 명분으로 회군을 했지만 조선을 세우지 못하고 또 다시 요동정벌을 하러 가는 꼴이다”이라고 적었다.

이어 “유성엽, ‘탈당은 정읍시민들한테 물어보고 하겠다’ 개그를 해라”라며 “정읍시민 여러분, 유성엽 의원의 탈당을 허락해 주세요”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한상진 교수의 말 속에 안철수와 비주류의 생각이 담겨 있습니다. ‘어차피 내년 총선은 틀린 것이고 다음 대선을 위해서라도 제1야당을 일단 무너뜨려야 한다’”라며 “앞으로 당 밖의 안 철수와 당 안의 비주류가 손을 잡고 종말론적 상황을 연출할 겁니다”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IS도 아니고... 이런 종교성마저 느껴지는 이 극단주의가 안철수로 하여금 비이성적 선택을 하게 만든 거죠"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앞으로가 더 큰 문제입니다. 또 하나 걱정되는 것은 문재인 대표의 멘탈입니다”라며 “원래 정치 안 하겠다는 사람, 당의 필요 때문에 억지로 데려다 세운 건데, 계속 이렇게 흔들어대면 그도 또 다른 선택을 하고픈 유혹을 느끼겠죠”라고 말했다.

그는 “安의 '멘토' 한상진 "'안철수 신당', 새누리당에서도 인물 영입해야" 미첬냐, 새누리당 인물이 안철수한테 가게”라며 “송호창도 안 가가는데... 그 좋은 분들 다 내치고 고작 종말론자를 멘토로 두었으니”라고 했다.


566f7b150c84da9d0278.jpg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