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만 칼럼] 야당 내분이 이종격투기인가?

(...)새정치민주연합이 벌이는 내분 사태의 주요 원인은 문재인·안철수의 문제라기보다는 호남 유권자들의 분열이다. 언론은 ‘호남 민심’이라는 말을 즐겨 쓰지만, 호남은 노무현 시대 이후 더 이상 압도적 다수의 정치적 견해가 같은 과거의 호남이 아니다. 그래서 야당 내분의 교통정리 기능을 상실하는 바람에 지금과 같은 혼란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전북일보>가 “전북은 초선들이 친노를 에워싸고 있어서인지 광주 전남과 기류가 다르다. 아직도 새정치연합이 주류다”고 했듯이, 광주·전남과 전북이 다르며, 정치인들과 유권자들의 생각이 다르다. 언론은 호남의 비노 정서에 대해 자주 말하곤 하는데, 그 이유와 실체가 무엇인지 아직까지 그 어떤 언론도 다루지 않고 있다. 아니 어쩌면 일부러 피해가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김욱 서남대 교수가 최근 출간한 <아주 낯선 상식: ‘호남 없는 개혁’에 대하여>는 바로 그 문제를 정면으로 다루고 있어 상실된 혹은 스스로 상실한 정치 저널리즘의 일부 기능을 훌륭하게 보완해주고 있다. 동의하기 어려운 대목들도 있지만, 이 책의 주요 논제는 호남을 넘어서 한국 정치의 핵심적인 딜레마를 제대로 건드렸다는 게 내 생각이다.

야당은 명실상부한 전국정당화를 위해 호남 색깔을 지우려고 애를 쓴다. 이는 야당의 집권을 원하는 많은 개혁·진보 세력도 동의하는 불문율처럼 여겨진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늘 명분은 개혁·진보를 내세우지만 호남만 일방적으로 당하는 일들이 벌어진다.

호남은 개혁·진보 세력의 집권을 위해 몰표를 주고서도 지역주의적 투표 행태를 보인다고 매도의 대상이 된다. 지역적 욕망을 드러내서도 안 된다. 한국 정치인의 수준이 다 거기서 거기겠건만 정치인의 물갈이 대상도 늘 호남에 집중된다. 일방적으로 이용당하면서도 그에 상응하는 대접을 못 받는 호남의 처지를 항변하는 목소리는 망국적 지역주의 선동으로 규탄된다. 이는 보수와 진보가 합작으로 전개하는 이데올로기 공세지만, 진보가 훨씬 더 공격적이다. 적잖은 호남인들이 이에 분노하거나 좌절하고 있다.

이런 이야기들을 실명 비판과 함께 제시하는 <아주 낯선 상식>은 매우 불편한 진실을 폭로하는 책이다. 그런 이유 때문에 거의 모든 언론이 이 책을 외면했을까?(...)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21612.html


큰틀에서 정치저널리즘 문제를 다룬 글이지만 핵심은 호남문제를 대하는 모순을 꼬집고 있다고 봐서 정치 카테고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