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빠들이 내일 안철수 성토할 주제입니다. 하여간 문재인 이 쓰레기는 잔대가리도 제대로 굴리지 못하네요. 이 인간 정말 분리수거해서 어디 처박아 놓는 방법 없을까요?

그나저나 문재인 빠가사리야 뭘 해도 관심없고 의도가 뻔히 보이는 문재인의 술수에 넘어가 안철수가 황당한 결정을 한다면 글쎄요... 이보전진을 위한 일보후퇴라고 보기에는 아니지 싶습니다. 지금 주변에 사람이 없다면, 안철수는 정치한다면서 문재인 숙주노릇 하느니 그냥 정계잠정 은퇴하는게 더 낫다고 보여집니다. 

내일 회동 결과가 어떨지 지켜봐야겠네요.


文-安 심야회동 불발…11시 기자회견 전 회동 가질 듯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의 13일 심야회동은 불발됐다. 문 대표가 안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아가 40여분간 기다렸지만 제대로 된 대화 없이 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아침 회동 가능성은 남아 있는 상태다.

문 대표는 새벽 1시께 안 전 대표의 자택을 찾았다. 문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자택 앞에서 기다렸지만 안 전 대표는 현관문을 열지 않았다. 40분간 기다리던 문 대표가 다시 초인종을 누르려 할 즈음 안 전 대표가 나와 "밤이 깊었으니 맑은 정신으로 이야기하자"고 말했다. 이에 문 대표는 안 전 대표와 악수를 나눈 뒤 돌아섰다.

문 대표는 1시45분쯤 안 전 대표의 자택을 떠났다.

앞서 안 전 대표는 탈당을 만류하기 위해 찾아온 원혜영·박병석·노웅래과 장시간 대화를 나눴었다. 이 자리에서 안 전 대표는 개인적인 것을 위해 이러는 것이 아니다"며 "우리 당을 수권가능한 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새롭게 더 강한 혁신을 하자고 한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석 새정치연합 의원은 기자들에게 안 전 대표의 기자회견 전에 문 대표와 회동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