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의 총선 패배는 당시 이명박 대통령 정권 초기였고 민주당은 인기가 없었는 상황에다가 뉴타운 공약으로 한나라당이 이겼던 것으로 기억하고, 2012년에는 모바일 투표의 후유증과 김용민 씨 막말 논란 등 여러 악재가 터지면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가 나왔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말이죠.


그동안 총선의 패배가 계파별 공천 나눠먹기라면서 혁신안에 따른 공천룰을 시행하면 국민들의 지지와 공감을 얻어서 선거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데, 이게 어떤 배경에서 어떤 원리로 어떻게 선거에 도움이 된다는 것인지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이것에 대해서는 설명하는 글을 아무리 찾아봐도 알 수 없고요.


아마 제 생각에 2012년 모바일 투표의 실패처럼 새로운 제도의 후유증이 또 나타나고(몇몇 폐해는 없어져도 또 새로운 폐해가 나타나겠죠.) 결국 선거에 악영향이 더 크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경선과정에서의 갈등과 현역의원 탈락 시 자신의 조직력 비가동  등 모바일 투표에서 나타났던 문제가 그대로 나타날 것이 뻔하거든요. 거기다가 계파별로 이해득실이 갈리니 계파간의 갈등도 커질 것입니다.  사실 이미 난리가 나고 있죠.


민주통합당의 실패를 부추긴 모바일 지역 경선의 역사

http://ppss.kr/archives/5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