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는 차벽이 없으니 폭력시위도 없었다라고 제목을 달았습니다.
한경오 모두 차이는 있지만 경찰이 막지 않으니 폭력시위가 없었다고 말하면서 폭력 시위의 원인이 경찰때문이라고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집회가 왜 평화 집회가 되었는지를 말하기에 앞서 지난 집회가 왜 폭력 집회가 되었나를 봅시다.

경찰이 차벽으로 광화문을 통제한 것이 시위대들의 감정을 자극한 것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분명 지난번 집회나 이번 집회나 집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집회를 했는데 신고된 집회장소를 벗어나면 당연히 경찰은 막을 수 밖에 없고 전국에 수많은 집회신고는 이렇게 관리되고 있는데 이것이 문제일까요?

지난번에도 허가된 집회구역 밖으로 광화문과 청와대로 행진을 하려했기에 차벽으로 막은 것이고 그 차벽을 밧줄로 끌어내 넘어뜨리려해서 살수차를 동원한 것이지요

이번에 봅시다.
이번에는 경찰도 조심해서 애초부터 차벽을 세워 자극을 하지 않기도 했지만 만일 시위대가 광화문으로 진출하고 약속된 집회장소를 벗어나면 차벽이든 살 수차든 동원하여 막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집회 지도부는 이번에는 집회장소를 이탈하지 않았습니다.
왜 이런 차이가 났을까요?

다른 것 없습니다.
경찰과 집회 지도부 다 부담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그 중에서 집회 지도부가 느끼는 부담은 더 컸습니다.
이번에도 폭력 사태가 일어나면 그야말로 국민의 질타를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한편으로는 지난번 집회로 인하여 강경지도부나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이 대거 구속이 되기도 했습니다.

우리나라 집회에는 두가지 특징적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나는 앞장서서 시위를 과격하게 만들어 국민의 이목을 끌고 파장을 크게 만들려고 하는 사람들입니다.
전문가들이지요
다른 하나는 군중심리속에서 평소에 억압된 분노나 감정을 표출하는 열혈남아들입니다.
이들이 폭력을 앞서 행사하게 되는 것이지요

경찰쪽 프락치에 의한 선동이라고 하는데 말이 안됩니다.
집회가 폭력으로 변하고 경찰이든 시위대든 부상자가 많아지면 경찰 지도부는 아주 곤란해집니다.
이런 자해를 할 이유가 없으며 국정원 역시 현수막이 불타고 경찰차가 불타는 시위를 만들 이유가 없습니다.
이유야 어쨋든 이런 모습이 방송되고 해외로 나간다면 국가 경제는 물론이고 대통령의 리더십에 의문을 가지는 국민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이번에는 더욱 야당 대표를 비롯하여 국회의원도 20명이 넘게 참여를 하였기에 경찰도 많이 조심을 하였다고 생각을 합니다.

평화집회로 끝나서 다행이지만 뒷맛은 씁쓸합니다.
깃발이 보여주듯이 조직된 그룹들이 주된 인원동원이었고 일반 개개인이 현실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여 참석을 많이 해야 하는데 고작 4만명에 불과하였습니다.
또한 주된 요구사항은 한 두개로 간결하게 정리하여 명확해야 국민이나 대통령에게 전달이 되는데 이게 좀 분산되고 평화집회냐 폭력집회냐가 초점이 되어버린 주객전도 상황입니다.

좌우간 지금의 상황에 대하여 시위를 할 수는 있지만 사실 우리 경제는 노동개혁을 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물론 집권층의 멍청함으로 재벌개혁을 먼저해서 어느정도 명분을 만들고 약자인 노동자들의 양보를 촉구하고 한편으로는 비정규직들의 처우나 고용을 개선하는 방법으로 귀족 노조와 서민노동자를 갈라치기해야 하는데 무조건 노동개혁부터 나서는 편향되고 어설픈 모습이 앞으로도 개혁을 힘들게 할 것입니다.

한편으로는 우리 모두 놀아나지 않나 하는 생각이 있습니다.
내년 선거를 앞두고 야당과 여당을 대리하는 전초전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특히나 친노 문재인의 무능함을 덮으려는 닥치고 단결과 연대라는 프레임을 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