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장학금은 유명했는데 특히 언론계 장학생은 자타가 공인하는 사실이었기에 수없이 엉뚱하거나 무식한 소리를 해도 그것이 국민에게 전달이 되지 않았던 것이죠

언론의 긍정적 보도등도 장학금의 위력이려나?

과거 받아먹은 것이 있으니 마지막 가는길에 말로라도 후하게 갚고 싶은것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