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편 박영선 민병두 의원 등이 참여하는 통합행동에서 문 대표와 안 의원의 화합을 촉구한 것에 대해 안 의원 측 관계자는 “낡은 진보를 청산하자고 이야기했더니 문 대표는 ‘새누리당 논리’라고 지적했다”며 “생각이 다른 게 확인이 됐는데 문 대표와 안 의원의 연대가 가능하겠냐”라고 반문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지난 번 하루만에 말바꾸기 한 문재인에게 제가 그랬잖아요? 쟤는 '최선의 선의'로 해석해도 X밥이라고.

이래도 여전히 문재인에게 '최선의 선의'로 해석하실래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