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여기저기서 하도 "메갈" "메갈" 을 떠들길래 궁금해서 찾아가봤습니다 (링크는 걸지 않겠습니다. 심약자와 미성년자는 방문 자제 요망).

일단 문화적 충격이 대단하더군요. 남녀차별적인* 현실에서 소극적인 항의에 그치던 여성들이, 작심하고 행동에 나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난무하는 거친 표현들과 비속어와 욕설들을 보면서 여자 일베라는 별칭이 명불허전이었구요. 아마 대부분의 방문한 남성들은 상당한 불쾌함을 느끼며 빛의 속도로 창을 닫았을 것 같고, 여성들은 익숙했던 질서가 전복되는 짜릿함을 경험했을 것 같습니다. "어딜 감히 수컷놈 주제에 암컷님에게 까불어' 라거나  '수컷들은 숨쉴때마다 한번씩 패야 말을 잘 듣는다' 하는 식.

그런데 사실 거친 표현들과 비속어들은 수단이거나 사족에 불과한거고,  그것들을 제거하고 남은 알맹이 즉 그 사람들이 알리고자 하는 진짜 메시지와 요구사항이 뭔지 궁금했죠.

우선 본인들 스스로 자신들은 남혐이 아니라 여혐혐이고, 여혐에 대한 미러링이라 표현하더군요. 즉 역할바꾸기 놀이 - 대표적인 여혐 사이트인 일베 따라하기- 를 통해 여혐과 여성차별이 얼마나 여성들에게 상처를 주는 것인지 깨닫게 해주겠다는 거죠. 즉 거친표현들에 가려져있던 알맹이는 막상 본격 페미니즘 레벨에도 들지 못하는 소박하고도 수동적인 별거 아니었다는 말씀. '남성들이 바뀌면 우리도 이러지 않을거에요. 해도 해도 너무하잖아요' 라는거니까요.

왜 그토록 충격적일 정도로 거친 표현들을 거리낌없이 사용하면서도 막상 대놓고 '그래 우리 남혐이다 어쩔래. 누가 더 쎈지 한번 붙어보자 씨발' 이라고 말하지못하고 경계선앞에서 미적거리는 걸까 잠시 생각을 해봤는데, '우리는 알고보면 위험하지 않아요' 라는 메시지를 전하려하는게 역력했습니다. 남성들이 자신들을 진짜로 위험한 존재로 판단했을 때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학습을 통해 이미 알고 있는, 그래봤자 평범한 한국 여자들이었다는 거죠. 즉 격하게 투정부리기 혹은 역설적인 애교였다는 것.

그런데 상당히 모순적인게 메갈리아의 표어가 이거였습니다. "두려움을 느끼게 해주어야 존중받을 수 있다". 이건 부정할 수  없는 진리이죠. 그러나 두려움이란 상대가 위험하다고 판단되어야만 느낄 수 있는 감정입니다.  위험이란 자신이 가진 것을 빼앗기거나 잃을 수 있다고 생각할 때 비로소 성립하는 것이구요. 그런데 메갈리아 회원들이 막상 하고 있는 것은 '기상천외한 방식으로 남자들 모욕하기' 가 전부이고, 그것으로 남성들이 실제로 잃을 것은 없습니다.

메갈리아 회원들에게 조언할 게 있다면, 남녀차별은 저절로 발생한 인식이나 감정때문이 아니라 물질적 이해관계의 반영이라는 것입니다. 즉 남성들이 특권적으로 점유하고 있는 물질적 이해관계를 허물고 빼앗겠다고 대들어야 비로소 위험을 느끼고 두려움도 느낄 것이라는 것. 그리고 위험을 감지한 남성들이 진압에 나섰을 때 끝까지 버틸 수 있느냐도 관건이겠구요. 그 정도는 되야 어디가서 '페미니스트'를 자처할 수 있을겁니다. 본인들은 스스로를 굉장히 페미니즘적으로 깨어있다고 느끼는 모양인데, 착각에 불과하죠.

아마도 메갈리아는 남성들의 혐오나 무시 속에, 여성들이 모여서 화풀이하는 공간으로 남아있을 겁니다. 다만 그것조차 용납이 안된다며 '때려잡자 메갈리아'를 외치고 행동에 나선다면, 저는 메갈리아의 편에 서서 싸울 것 같습니다.


* 남녀차별이라고 써야할지 여남차별이라고 써야할지 잠시 고민했는데, 가나다순서를 따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