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on YouTube



일곱번째 나팔 소리가
천지에 진동할 때
조심스레 갈고 갈아온
이 칼을 뽑아드노라
저주받은 자의
애닯은 혁명이로다
광풍 속으로 달려들 때
비명 속에 나뒹구는
저 원수의
주검을 보리라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피를 흘리게 하라
성난 이빨을 드러내어라
피를 흘리게 하라


절절 끓는 젊은 피가
거꾸로 솟을 적에
푸르게 날이선 칼끝에는
검광이 빛난다
그 얼마나 기다려왔던가
세상을 뒤집어엎을 날을
그날 밤은 바로 오늘밤
영광 아니면 죽음뿐이다

아 그날이 언제이더냐
이를 갈며 기다린 날이
아 드디어 때는 왔노라
이 검을 휘두를 날이
라 라라라 라라 라라라
라 라라 라라
라 라 라라라
라 라라라 라라 라라라
라 라라 라라 라라라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는 자
그 누구라더냐
저 철옹성을 쳐부수고져
힘차게 맹진하노라
짓밟힌 자들의 처절한 복수리로다
주먹 불끈쥐고 일어설 때
화염 속에 불타오르는
저 철옹성의 끝을 보리라

아 우리는 자랑스런
대한국의 청년폭도
힘차게 맹진하며
골로 가는 청춘이다
라 라라라 라라 라라라
라 라라 라라
라 라 라라라
라 라라라 라라 라라라
라 라라 라라 라라라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피를 흘리게 하라
성난 이빨을 드러내어라
피를 흘리게 하라


이 노래도, 저 뮤비도 15년 전 작품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