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박원순과 김두관이 민통당에 입당할거라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원래 이 두 사람은 절대 손해 볼 짓을 안 한다는 점으로 볼 때, 민통당에 입당한다고 했을때 이유가 있을 거  같았는데 역시나 먼저 박원순이 터트려주네요.

 

아직까지는 결과가 나온 것이 없지만 명확한 해명이 없는 한 더욱 궁지에 몰릴 것이 분명하고 이 결과에 대한 책임론이 일거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누가 박원순을 뽑아 올렸느냐를 따지고 들자면 1차적으로는 안철수, 2차적으로는 철새 손학규, 그리고 자타칭 깨어있는 시민들이 되겠습니다.

 

물론 선거공학적으로, “우리편내편”, “우리가남이가로 보면 박원순이 대선 때까지 충실하게 직을 수행하는 편이 좋아 보이는데 어떻게 결론이 날 줄 모르겠지만 현재 이 상태로만으로도 민주당에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탈호남과 통합을 기치로 민통당이 출발하였지만 처음부터 삐그덕거리게 생겼고 이게 다시 총선,대선전략에 차질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누가 투표를 해서 한명숙이 뽑혔는지 모르겠지만 이미 FTA로 박근혜에게 발목이 잡히는 모양새고 FTA에 대해선 착한 FTA, 나쁜 FTA”논리를 펼치고 있는데 아빠좋아 엄마좋아 식 유치원생급 논리로 저급하고 유치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러한 논리가 어디에서 나왔는지는 조금만 생각하면 나옵니다.

 

닭그네한테도 밟히는 “Bad FTA, Good FTA”, 이 논리라면 “Bad 박정희, Good 닭그네논리도 가능할듯 합니다. 특히 한명숙의 경우 노무현의 공과중 과를 이 시점에 정확히 계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총선과 대선에 문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나 당대표가 남성여성 통합적 관점이 아닌 여성성에 입각한 당내 정치를 펼침으로써 정당한 경쟁기회를 놓친 많은 인사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점 또한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따라서 FTA관련해서 문제가 된다면 한명숙은 당표직을 총선까지만 수행하고 그 FTA 반대에 섰던 인사를 당 얼굴마담으로 다시 내세우는 것이 훨씬 모양세가 좋아 보입니다. 이 시점에서 확실히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민통당의 대주주 호남 인사에 당 대표를 넘기거나 아니면 만약 먹튀의 위험을 감수한다면 민통당 내 완전한 뉴페이스로 바꾸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어짜피 계파 분배 얘기가 나오던데 당연히 이런 점에서도 대주주에 권한을 넘기는게 맞습니다.

 

특히 민통당의 색깔을 이번에 더욱 호남화시키는게 역설적으로 민통당을 강화할 수 있는 한가지 길인데 이미 똥누리당은 충청 자민련과 연대를 시작했습니다. 일단 호남당이라고 밀어부치는 곳이 상도인데 상도에서 나올 표는 거의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똥누리당의 호남포기, 충청 자민련과의 연대는 정치공학적으로 상당히 설득력이 있습니다.

 

여기서 민통당은 똥누리당과는 다른 가치를 가져야 하지 않느냐고 반론이 있을 수 있는데 이미 상도의 민도가 그런 가치를 펼칠 여지를 없애 버리기 때문에 그럴 필요가 없고 차라리 상도를 제외하고 강원과 충청 그리고 정권 피로도가 많은 수도권 지역을 공략하는 게 맞아 보입니다.

 

수도권은 청계천에 매료되고 집값 딱 하나보고 찍은건데 오히려 떨어지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가공한 인플레 바람에 호구로 전락했고 호구의 비애 때문인지 반이명박 바람이 어느곳보다 거쎕니다. 과연 수도권에서 집값이 폭등했다면 이명박에 대한 평가가 어떻게 달라졌을지 사못 궁금합니다.

 

상도 주류, 2군들이 주류언론 비주류 언론까지 장악하고 대선 후보가 모두 상도로 부각되고 있는데 이것은 완전한 상도 매트릭스에 의한 트릭이라고 봅니다. 박원순 일본 기행에 한겨례가 따라다니면서 기사를 쓴 거 같던데 기사 내용보니 땡전뉴스버금갑니다. 나름 경향신문이 그래도 어느정도 중심을 잡은 것으로 보이는데 반해 한겨례는 조선일보의 빨기 DNA”를 습득한 것으로 보이던데 이 정도면 한겨례는 야당 인사 빨기용으로, 찌라시 급으로 전락한 거 같습니다.

 

현재 부각되고 있는 대선 후보 중 비상도 대선후보는 지지율 한 자리수에 불과한 손학규가 최우위를 달리고 있는 거 같은데 최문순이나 이런 강원도지사 등 개혁성과 선명성을 갖춘 비 상도 후보가 조명한 번 받지 못하고 사장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상도, 친노 인사를 제외한 호남을 위주로 한 비상도, 반친노(FTA)의 개혁성 있고 선명성까지 갖춘 인사들이 민통당에서 대거 약진할 시점입니다. 상도 대선후보, 친노 당대표는 어느정도까지 버틸 수 있지만 어느정도 지나면 한계에 봉착할 수 밖에 없는 악수라고 보는데 워낙 상도 메뚜기떼들의 횡포가 심해 한치 앞을 볼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특히 대표성에 문제가 되는 철새와 친노 대표들이 소시적에 운동 좀 한 영혼이 타락한 386을 전위대로 해서 어느 정도 이끌어 가고 있지만 이것 또한 분명 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386 얘들은 거의 타락한 김진표급 얘들이 상당수라고 봅니다. 민통당이 싹수가 있으려면 다른 것도 문제가 있지만 차후 문제 있는 386 얘들부터 정리해야 하는데 그 정도로 카리스마나 능력, 거기다 선명성까지 겸비한 리더가 드물다는 게 문젭니다.

 

박원순 건으로 볼 때 깨어있는=상도 메뚜기떼=집값이런 식으로 인식적 카르텔이 형성된 거 같은데 결국 한계에 봉착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래서 역사적 경험이 필요한 것이겠죠. 박원순 건이 혹시나 안 좋은 쪽으로 발전한다면 이러한 판단을 내렸던 사람들은 일단 정치적 한계, 판단력의 한계를 자각하고 차후 호남의 만들어 낼 대의 쪽으로 손을 들어주는 게 좋아 보입니다.

 

웨런버핏이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호구라는 것을 자각하면 그 때부터는 진짜 호구가 아니다.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집값에, 그리고 선거 때  우리가 남이가에 쉽게 매몰되는 자타칭 깨어있는 시민들은 다시금 호남의 선택에 자신의 판단력을 유보하는 것이 훨씬 나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