ㅋㅋㅋ 노무현과 친노가 당시 새정치연합의 정치자금을 '먹튀'하였고 유시민은 두번 '먹튀'하였다. 다 아시다시피.


유시민은 내가 가장 혐오하는 정치인 중 한 명인데 친노 숙주 노릇을 착실히 한, 정치력이 없다고 봐도 무방한 정동영이 연합을 한단다. 뭐, 합종연행이 다반사인 정치계에서 이 연합을 가지고 뭐라할 필요는 없는데 내 개인적으로는 이 두 사람이 연합한들 뚜렷한 정치력을 보여줄 것 같지 않아 기대가 되지 않는다. 연합하거나 말거나.


단지, 이번에는 유시민이 정동영을 어떤 식으로 털어서 '먹튀할 것'인지가 유일한 관심사이다. 이 연합에 대한 내 예상은, 이번에는 정동영이 유시민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려 정계은퇴를 선언할 것이다...라는 것이다. 마치, 속학규가 문재인에게 털려 정계은퇴를 선언한 것처럼 말이다.


유시민이 이번에는 어떤 먹튀판을 벌릴지, 총선을 앞두고 유일한 관전포인트이다. 그리고 정동영. 쯔쯔... 그렇게 착실하게 친노 숙주 노릇을 하고도 아직 더 뜯겨 먹을게 남았나? 그래서 하필이면 노무현의 적자라는 유시민과 연합? 그렇다면, 정치적 맷집 하나는 정말 끝내준다. 


'정치계 먹튀'와 그렇게 뜯겨먹혀도 아직도 살아 있는 '정치계 금강불괴' 연합의 승자는 누가될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