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이래 한국의 경제는 저성장 일변도이고 이런식이면 한국경체가 침몰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중국의 추격이 거센 가운데 우리만의 특화된 기술이나 차세대 성장동력 세계적 기술도 없는 상황에서 사실상 지금 절벽이 다가오고 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여러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저는 영남패권적 관점에서 생각을 해봅니다.
미국의 명문대는 대부분 자기네 학교 출신의 교수 비율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학문의 동종교배 또는 자신의 은사들을 학문적으로 치열하게 논박하기 어려운 구조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에 반하여 우리나라 서울대는 80%가 넘는 교수들이 서울대 출신이고 여타 대학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싸가지 없는 놈이라는 선배도 스승도 몰라보는 놈이라는 비판을 무릎쓰고 그 울타리 안에서 비판적 학문이 가능하지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최근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국가 권력기관의 절반 가까이를 영남출신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재벌 기업도 70%이상이 영남출신이 오너입니다.
삼성이나 주요 기업들 임원 역시 60%이상을 영남과 서울대가 장악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새로운 생각이나 모험 창의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발을 붙일 수 없습니다.
실력보다는 눈치를 잘 보고 처세를 잘 하는 사람이 출세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면 또 혹자는 기업이 얼마나 실적을 중시하는데 그런 소릴 하느냐라고 할 것입니다.
당연히 실적을 중시하지만 그것은 말단들에게나 요구되는 덕목이고 회사마다 라인이 있고 그 라인을 잘 타느냐 못타느냐에 따라 승진이 좌우된다는 것은 부장급 이상이면 실감하는 사실입니다.
2015102258549194.jpg
뿐만 아니라 국가 자원의 배분 역시 수십년동안 편중되게 영남에 몰아주고 있습니다.
과거 영남이 수출에 유리한 지정학적 위치라서 투자할 수 밖에 없다는 사람들이 지금 우리의 제 1등 교역국인 중국과 가장 유리한 지역적 위치를 가진 서해안에 대하여는 왜 투자를 안하는지에 대하여 침묵을 하고 있습니다.
금년도 예산만해도 이런 엄청난 차이를 보이는데 그동안 수십년 누적이 되었으니 이렇게 국가 자원을 편중되게 분배하고서도 국가 발전이 될 것인지 국가 예산에는 한계 효용 체감의 법칙이 적용 안되는건지 의문입니다.
 http://gpr.kr/bbs/board.php?bo_table=free&wr_id=178

확정과정에서 영남지역은 총 7014억원 증액된 반면 충청은 1391억원, 호남 569억원 각각 감액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지역은 가장 많은 3064억원이 증액됐고, 경북 2528억원이 증액돼 이 두지역만 무려 5593억원이 증액됐다.

반면 충남지역은 감액규모가 가장 큰 1663억원 이어 전북 816억원, 경기 706억원 순으로 감액됐다. 김 의원의 분석한 자료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국토부가 제출한 주요 SOC관련 426개 사업 중 기재부가 감액한 사업은 총 148개로 1조4029억원 규모를 감액했고 증액 사업은 192개로 1조8254억원이 증액돼 국토부안은 기재부 협의과정을 거치면서 4225억원 규모의 증액이 이뤄졌다.

기재부가 감액한 사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남 3237억원(21건)으로 가장 큰 폭으로 감액됐고 이어 경기 2214억원(25건), 경남 1804억원(17건), 전북 1483억원(10건), 전남 1288억원(14건) 순으로 감액됐다.

반면 기재부가 증액한 192개 사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북 3613억원(27건)으로 가장 큰 폭의 증액이 이뤄졌고 대구 3094억원(5건), 부산 1877억원(7건), 충남 1574억원(17건), 경기 1507억원(22건), 울산 1277억원(3건) 순으로 증액됐다.




특히 영남은 우리가 남이가라는 말로 대변되듯이 배타적 정서가 강하고 자기들 울타리 모임안에서 다른 목소리 내는 사람을 굉장히 싫어하는 정서가 있습니다.
더욱 전근대적인 보수적 문화가 아직도 저변 곳곳에 깔려있는데 이러한 것들이 대한민국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것입니다.
최근 경북에서 태어난 남자들과 결혼한 여성은 하루에 한시간 가사노동을 더 한다는 통계와 전국에서 남아출생 비율이 가장 높은 점등을 생각한다면 경북을 비롯한 영남사람들의 보수적인 문화나 의식은 분명히 있다는 것입니다.

예로부터 어진 임금은 인재를 널리 구한다고 했으며 나라가 어려울때마다 신하들이 건의하는 내용은 인재를 널리 구하라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왕조가 개국한 후 일정시간이 지나면 벌열 몇몇 가문들이 요직을 독점하여 새로운 생각이나 정책을 실행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나라 인구가 5천만인데 35백만을 소외시키고 요직을 15백만의 영남에서 독식한다면 더욱 끼리끼리 문화와 동조화 현상이 강한 우리나라에서는 이것은 큰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서울대 독식에 대하여 비판이 심심치 않게 나오는데 영남독식은 비판이 나오지 않고 있으며 서울대 독식이 사실은 영남독식과 등치되는 이야기입니다.
우리나라는 사람이 재산인 나라인데 이렇게 중요자리나 정책결정하는 자리를 정부나 기업이나 영남이 다 차지하고 있으니 한계가 뚜렸한 것입니다.
지금 여러가지 문제가 산적해있지만 정부 국회는 물론 기업들도  돌파구를 열지 못하고 시간만 보내고 있습니다.
이것은 바로 영남패권의 적폐인 것입니다.
여당도 영남 야당도 영남 재벌도 영남이 헤게모니를 쥐고 있으며 행정부도 영남이 헤게모니를 쥐고 있고 방송역시 마찬가지로 영남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는데 이대로 가면 망국의 길이 예정되어 있다고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