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은 선거당시 BBK라는 치명적 공세를 받고도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이명박이 사기친 악당이든/사기를 당한 바보이든 둘중하나일것은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아슬아슬한것 하나없이 손쉽게 집권에 성공했습니다.
이건 이명박의 공이 아니라 절대로 노무현의 공이라고 생각합니다.

-집권세력 수장의 한심할정도의 지지율추락/ 당에서 먼저 대통령과 거리두기시전/ 집권시기의 냉담한 평가-
이런게 지금 복사판이라고 할정도로 똑같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다른게 있다면 이명박당선시에는 대중들이'탐욕의 충족'을 갈구했다면
지금은 '도덕의 충족'을 갈구하고있다는것뿐이죠. (물론 그게 허상이라고 봅니다만)

박근혜가 아무리 지금 FTA이야기를 다시 거론하더라도
FTA가 양측의 집권시기와 겹쳐있는사안이고, 득/실을 같이 내포하고있으며
그 득/실은 과거나 현재의 평가가 아닌 예측하기힘든 미래의것이라는것을 상기해보면
이것으로 양측이 '사실관계'로 치명타를 먹이는건 사실 불가능하다고봅니다.
그냥 잘해야 갑론을박정도인데

위에 이야기했듯이 
이명박 당선시와 비슷하게 지금도 '집권수장의 지지율'이 대선결과를 좌우할거라고 보는 측면에서는
'BBK'보다 더큰 무엇이 터지더라도-출마하는 후보의 능력,자질이 어떻든간에-
후보검증보다는 심판의 심리가 그위에 자리잡고 있는 현재는
그야말로 이명박이 남은 몇개월동안 미친듯이 지지율을 회복하는 기적을 일으키지않는한, (일으키더라도)
대다수의 대중이 지지의 방향을 바꾸기는 힘들것같다는겁니다.

고작해야 예상해볼수있는 시나리오는 '사표의 발생'인데
진보통합당이 어차피 타겟을 대선이 아닌 원내교섭단체 진출에 맞추고있는 상황에서는
크게 가능성이 보이지도 않죠. (타겟을 대선에 맞춰도...)


*저는 친노세력들이 자신들이 집권에 실패한 이유(이명박이 집권한이유)를 굉장히 충실히 복기했다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