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1.jpg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3일 "통일을 통해서 패배의 역사 결과물인 분단을 극복할 수 있다"면서 통일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류 장관은 이날 오전 IBK기업은행에서 한 강연에서 "우리의 정체성 속에 혹시라도 전승돼 있을 그런 패배의 역사를 걷어내고 싶고 그럴 필요가 있기 때문에 통일을 하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분단의 이유가 뭐냐. 조선이 허약했기 때문에 식민지가 된 것"이라면서 "우리의 패배의 역사를 제대로 봐야 한다. 패배의 역사를 되돌릴 수는 없지만 적어도 통일을 통해서 그 패배의 역사의 결과물인 분단을 극복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우리라는 존재의 정체성이 지난 150∼200년 동안의 역사 속에서 만들어졌다"며 "우리를 만든 과정들이 참 여러 가지 면에서 많은 한이 남았고 너무나 많은 부끄러움의 역사가 있었다. 그런 것을 떨쳐 내기 위한 것이 통일"이라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어 "통일은 기회"라면서 "인구도 많아지고 국토도 커지고 무엇보다 섬인 대한민국이 대륙으로 연결돼서 진정한 대륙국가로 다시 변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민족의 고향인 중앙아시아로 다시 연결돼서 우리가 굉장히 많은 경제·안보·정치적 기회를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류 장관은 또 "많은 이들이 통일을 얘기하면 '북한을 국력에서 압도했고 공산·독재정권은 말도 안 되는 정치 질서이기 때문에 무조건 제거해버리면 된다. 대한민국의 시스템을 그대로 확장하면 된다'는 생각을 한다"며 "나는 오래전부터 그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는 "대한민국이 가진 많은 문제가 있는데 이것을 그대로 북한 땅에다 확장시키는 것은 통일이 아니다"라며 "우리의 노력이 담보돼야만 이뤄지는 것이지 막연하게 휴전선만 허물어지면 될 것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통일 문제를 왜곡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6994467







박근혜 대통령은 “평화 통일을 꼭 이뤄서 진정한 광복을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4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재개관식에 참석해 “오늘 새롭게 단장한 임시정부 청사가 수많은 선열들의 고귀한 애국정신을 널리 알리고 우리 역사의 뿌리와 민족의 자긍심을 고취하는 살아있는 역사교육의 장이 되길 기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상하이 임시정부는 1919년 3·1 운동 결과로 수립된, 국내외 8개 임시정부가 하나로 통합을 이뤄 우리의 독립운동을 주도했던 민족사적 의미를 지닌 곳이다. 오늘 재개관식은 우리 독립항쟁 유적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한중 양국이 함께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중국측과 협조해 중국 내에 독립항쟁 유족의 보전과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www.mediapen.com/news/articleView.html?idxno=91448



저는 솔직히 대한민국 현대사 공부를 하면서 대한민국에 대해서 자부심을 느껴본적 없어요


대부분 할애하는 내용들이 선생들도 마찬가지고 역대 대통령들 까대는거 아닌가요?


저도 그렇게 배워서 이승만 박정희 욕하면서 국사를 배운 사람이지만


광우병 이후로 생각이 많이 바뀌었지요


최근 조선일보에는 교과서에 전태일은 있지만 이병철은 없다


그리고 정주영에 관해서도 소떼 방문 그런 부분이나 나오지 기업을 일궈서 나라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부분은 없다


오로지 기업에 대해서는 부정부패로 얼룩진 내용들만 있다는 기사였는데요


  제 부모가 전태일보다 나이가 어리긴 한데


음성 보은이 고향이신 울부모님 말로는 저 당시에 전태일 말고도 많은 국민들이 어렵게 살았다면서


어렵다고 자살하는 국민들 별로 없었다는 얘기를 하더라구요 


그렇게 전태일에 대해서 높게 평가하지는 않는듯해요


제...


개인적으로 봤을때 기존 틀의 역사책 내용은 한번쯤은 뜯어 고쳐야 된다고 봅니다


다시 정권 바뀌고 검인정으로 바뀐다고 하더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