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에서 읽은 글을 요약하여 옮깁니다.


미국 건국기념일이 언제인지 아십니까? 

아시는 분들이 많으시겠지만 1776년 7월 4일입니다.

 그런데 정확히 그 날이 무슨 날이었는지 제대로 알고 있는 경우는 의외로 적은 것 같습니다.

이 날은 미국 북동부 13개 식민지 대표들이 영국으로부터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독립선언문에 서명한 날이며, 미합중국(United States of

 America)이라는 명칭이 처음 공식적으로 사용된 날입니다. 

그 성격만 놓고 보자면 3.1 독립선언문이 선포되어 민족 대표 33인이 서명한 것과 비슷하죠.


‘행복추구권’이라는 표현이 등장한 미국 헌법의 기초를 닦기 위한 필라델피아 제헌회의가 소집된 것은 이보다 한참 뒤인 1787년이며, 여기서 

제정된 미국 헌법에 따라 초대 선거가 실시된 것이 1788년, 

그리고 그 선거 결과에 따라 미국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George Washington)이 취임하여 정부를 구성한 것이 1789년입니다.

.

그렇다면 ‘대한민국’을 건국하겠다는 의지와 ‘대한민국’이라는 정체성과 상징성을 처음 표방한 때가 언제일까요? 

이것은 초등학생에게 물어봐도 너무나 분명한 대답이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바로 3.1절을 계기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 4월 13일이지요. 3.1운동에서 시작하여 임시정부 수립으로 완성된 것이 바로 

대한민국 건국의 역사라고 보는 것이 맞지요.

그 뿐만이 아닙니다.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는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확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아니, 대한민국 헌법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겠다고 했으면, 당연히 대한민국 건국의 뿌리가 임시정부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과연 다른 해석의 여지가 있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이 바로 대한민국 보수세력의 현주소입니다. 

자신들의 마음에 들지 않으면, 헌법도 얼마든지 외면하고 왜곡할 수 있다는 오만함과 비상식의 극치인 것이죠.


그렇다면 왜 그러한 무리수를 두는 것일까요?

 건국의 공로를 특정인물과 세력의 것으로 독점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1948년을 건국기념일로 제정하게 되면 이승만 이전의 모든 독립운동과 건국추진 활동은 애초에 존재하지도 않았던 것으로 삭제될 것이고

, 그렇게 되면 그 공로를 이승만과 박정희 오직 두 사람이 사이좋게 나눠가질 수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김구, 김원봉, 김규식, 여운형 등 자신들의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들의 공로를 가로채어 온전히 자신들만의 것으로 만들겠다는 것이죠.

 정말로 어리석은 발상입니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야말로 이들이 그토록 역사 교과서 개정 문제에 집착하는 핵심적인 이유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