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남북정상회담 비화 공개

"김정일, 6ㆍ15는 빈 선전갑 발언"

박지원 "정치적 의도 용납 안해" 발끈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이 출간한 회고록이 ‘DJ(김대중 전 대통령)’ 폄하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김 전 원장이 참여정부 시절 성사된 제2차 남북정상회담 비화를 담은 회고록에서 “DJ와의 6ㆍ15선언은 빈 선전갑”이라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발언을 공개하자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공개적으로 문제를 삼았기 때문이다. 야권의 고질적인 친노 대 비노 갈등이 남북관계 회고록으로 불똥이 튄 모양새가 됐다.


김 전 원장은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백종천 전 청와대 안보정책실장 등과 공저한 회고록 ‘노무현의 한반도 평화구상-10ㆍ4 남북 정상선언’을 1일 공개하면서 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나눈 대화 일부를 소개했다. 회고록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앞선 제1차 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의 가시적 진전이 부족함을 지적하며 “6·15공동선언 5년 동안의 역사 시간을 보면 그저 상징화된 빈 구호가 되고, 빈 종이, 빈 선전갑(甲)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당시 김대중) 대통령께서 제기하는 모든 문제, 또 우리가 합의 본 이 문제를 놓고 다시 문서화해서 내면 이게 또 빈 종이짝이 되지 않겠는가(하니),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절대 그럴 수 없다고 좋은 거 하나 내자고 자꾸 독촉을 해서 6ㆍ15공동선언, 쌍방이 힘들게 완성을 시켜…”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과 6ㆍ15 선언을 무시한 처사라고 반발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6ㆍ15공동선언은 참여정부가 대북송금특검 정상회담 거부로 남북관계를 악화시켰다가 임기 말에 10ㆍ4선언으로 복원시켰다는 사실은 모두가 아는 역사”라며 “왜 지금 이 순간 6ㆍ15와 DJ를 폄훼 하는지 세 분의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고 날을 세웠다. 김 전 원장은 DJ 폄하 논란에 대해 “이미 공개된 정상회담 회의록 내용을 적은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 전 원장은 회고록에서 정상회담 물밑 접촉 과정도 담았다. 김 전 원장은 회고록에서 “김양건 부장은 최승철 부부장과 원동연 실장을 대동하고 1박2일 일정으로 서울을 극비리에 방문했다”면서 “9월 26일 노무현 대통령은 청와대 여민1관에서 북측 대표단을 접견했다”고 적었다. 김양건의 서울 방문은 김 전 원장의 비밀 서한 전달 및 평양 방문 이후 이뤄진 것이다. 김 전 원장을 비롯한 일부 언론에서 새로운 내용이라고 밝혔지만, 2008년 이명박정부 집권 초 국정원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보고해 알려지기도 했다. 당시 김양건은 청와대 예방 전 정상회담 합의문 북측 안을 국정원 측에 전달했지만 북측으로 돌아가기 직전 최종회의에서도 청와대 검토안을 받지 못해 당황해 했다는 내용도 기술돼 있다. 그러나 김 전 원장은 당시 청와대가 김양건을 빈 손으로 돌려보낸 이유에 대해선 추후에 밝히겠다며 설명을 유보했다.


http://www.hankookilbo.com/v/9f10c7aa11b944768f251cf29d24d103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