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on YouTube 

 

 

 

 

  베토벤의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 32번. <월광>, <비창> 등 우리가 익숙한 곡들은 대개
초반, 중반 작품들이다. 보통 28번 이하 곡들을 후기작이라고 하는데 후기작, 특히 30
번 이하 곡엔 별칭이 없다. 그게 없다는 것은 앞선 작품들처럼 특정한 주제에 갇히지
않는다는 점을 암시한다. 후기작은 형식 내용이 앞선 작품들과 많이 다른데 32번은 그
런 점에서도 두드러진다.

 

 아는 만큼 보인다. 음악은 느낌이 중요하므로 알고 느끼는 만큼 들린다. 사람마다 느낌
이 다른데 이 곡이 특히 그런 것 같다. 어떤 이는 천상의 울림이나 구원의 희구를 말하는데
내 생각에는 그것보다 실제 삶의 과정을 깊이 반추하고 서사적인 회상과 감회의 성격이 더
강한 것 같다. 따져보면 별 차이가 없는 말일 수도 있지만.

 

 연주가에게나 감상자에게 이 곡은 유난히 구조가 난삽하고 성격이 미묘해서 어려움을 주는
것 같다. 그러니 복잡한 전제를 늘어놓는 것 보다 먼저 곡을 들어보고 자기 느낌을 다른 의견들과 견줘보는 것이 빠를 것이다.
다만 듣기 전 감상에 도움이 된다고 여겨지는 몇 가지 사실만 적어놓겠다.

0이 곡은 다른 소나타와 달리 2악장으로 되어 있고 두 악장은 서로 형태와 성격이 많이 다르다.1악장은 푸가 형식의 주제를 대위법적으로 전개시켜 나가는 매우 격정적인 악장이다.
시련과 마주 선 것 같은 긴장감이 지속된다. 2악장은 베토벤의 장기인 변주형식인데 완만하게 진행되는 다섯 개의, 매우 정밀하게 조형된 변주가 이 특별한 소나타의 절정을 이룬다.
여기서는 편의상 1악장을 젖혀두고 2악장만 소개한다.

 

 0 연주자 Yura Guiier(1895~1980)는 프랑스 태생. 이 곡은 이 연주가의 연주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 굴라 연주를 듣고 나는 이 소나타에 사로잡혔다. 그는 복잡미묘한 변주과정을 적절한 톤으로 높은 격조를 살려 투명하게 묘사해내는, 적어도 이 소나타에는 최적의 연주가로 생각된다. 굴라에 관해서는 그의 독특한 해석에 대한 로맹 롤랑의 격찬의 말이 소개되고있다. 금방 "고매한 이상을 지향하지만 끊임없이 현실의 고행과 마주쳐 좌절하고 다시 몸을일으키는" 소설 <장 크리스토프>의 서사가 떠오른다. 비약일 수 있지만 이 32번 변주곡의 서사성이 <장 크리스토프>의 서사성과 서로 통하는 일면이 있다고 생각된다.

 

 0 32번 소나타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에 대한 내 인식과 이해를 크게 확장시켜 놓았고 작곡자에 대한 친밀감과 경의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어줬다. 마치 바흐에게서 정신의 고양과 정화, 위안을 느꼈듯이 이 소나타에서도 유사한 감동을 느낀다. 이 소나타의 2악장이 낭만주의 단초를 열었다는 증언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