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이 망해서 예금자들이 피해를 보게 됐는데, 이걸 구제하는 방법으로 법을 만든답니다.
그런데 그 방법이 영 아니올시다로 보이네요.
자세히 들여다 본 건 아니긴 한데, 차 타고 가면서 라디오 방송을 들어 보니 문제가 심각합니다.

우선, 예금 당시에는 5천만원 한도에서 원금 보장을 했는데, 이걸 증액하겠답니다.
소급 적용도 이상하지만 예금할 때 5천만원으로 되어 있던 걸 증액하는 것도 역시 이상합니다. 어거지로 보입니다.
우리 MB가카께서도 거부권을 시사했다고 하는데 제정신으로 돌아오신 듯 해서 조금 걱정도 되고...

게다가 후순위채에 대해서도 보상이 가능하게 하겠다는데, 후순위채가 뭡니까?
뭔 일 생기면 다 날라갈 것 각오하고 채권 사는 게 후순위채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왜 보상을?

선거철이 다가 오기는 하지만 이런 식으로 졸속 정책을 입안하는 건 도저히 봐줄 수 없군요.
당장은 예금자들에게 욕을 먹긴 하겠지만, 야당이 반대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