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준 은혜를 배신하고 오함마로 대통령의 뒤통수를 강하게 친 얼라보다 못한 개승민은 어제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정치생명이 끝났다고 본다. 대구를 지역구로 둔 놈이 왜 그런 어리석은 짓을 했는지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이해가 가지 않는데 혹시 정신병이 생긴 것은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정치판이 대폭 개편되었으면 좋겠다. 전라도 당에 갱상도 출신 빨갱이가 대표를 하는 것도 우습고, 갱상도 당에 전라도 출신 개무성이가 대표자리를 꿰차고 상왕노릇을 하는 것은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비극이다.

 

이런 개 같은 현상을 종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이제부터 갱상, 전라 양 지역 거주자 및 출신자들은 전국정당이란 꿀 발린 소리를 하는 정치인을 철저히 배격하고, 오로지 자기지역의 이익을 대변할 수 있는 순수 자기지역 출신의 정치인을 대표로 옹립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