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오랜만입니다.


하여간 오늘 보니 민주당 숙청위 구성이 끝났더군요. 예상은 했지만 단 한 사람도 비주류 측은 없고, 심지어 최태욱을 데려다가 친안철수라고 약을 파는 것을 보니 이 혁신위도 뻔하다 싶습니다.

우원식이야 신경민과 더불어 김한길-안철수 시절 심심하면 반기 들고 언론에서 인터뷰하고 나서던 양반이고 최근에는 을지로위원회로 활동중인 사람이라는 건 다들 잘 아실 겁니다.

여기에 원외 486으로 박우섭인가 들어갔는데 민평련-486이 비노 편 든 적은 단 한번이 없는데다 이 분 지난 전당대회 시절 출마 인터뷰를 보면 성향은 딱 나와있더군요.

그 외에 당내부 당직자 출신 청년이라는 두 분은 그 나이를 감안하면 까놓고 말해서 거수기 노릇이라고 봐야 할테고, 호남 몫으로 배려했다는 민변 변호사는 호남토호 타령하면서 호남숙청용으로 딱 기획한 느낌이 듭니다.

그 외에 조국은 말할 가치도 없지요. 조국이야 최근 페이스북에서 안철수가 방역복 입고 나서라면서 안철수 조롱과 초치기를 하고 앉아있던데, 이미 판을 흔들면서 나선 이해찬 후원회장 조국이 앞으로 활약을 많이 보여줄 듯 합니다.

그나저나 조국 말로는 메르스 정국에서 금메달이 박원순, 은메달이 문재인, 동메달이 남경필이라는게 박원순 금메달은 그렇다고 쳐도 문재인은 대체 뭘 했다고 은메달인가 모르겠습니다. 같이 회동한 남경필은 또 동메달이니 그 기준도 알 수가 없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