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때에도 그랬고 특별법도 그렇고 이번에 메르스 대책도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많다.


일단 질병 관리 본부나 보건 복지부는 이런 전염병에 대한 메뉴얼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메뉴얼은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치밀하게 계획대고 마련되었을 것이다.


대륙시대님이 올린 법령에 보면 중앙정부는 시행계획을 세우고 지방 정부는 집행계획을 세우도록 되어 있다.


그러면 당연히 환자나 질병에 대한 정보가 지자체와 함께 공유가 되고 발생지역  질병관리 책임자가 회의에 참여하여 의견을 제시하고 상황을


 파악하도록 하는 것이 상식일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 보면 삼성병원에도 통보가 늦어졌고 순창지역으로 간 확진환자에 대한 자가 격리요청도 없었다고 하며 증세가 나타나 아들이 질


본에 신고했는데 질본에서나 평택 보건소에서 이틀후엔가 순창보건소에 통보를 했다고 한다.


요즈음 같은 온라인 시대에 질본에서 상황을 입력하면 지자체 질병관리 책임자나 담당자 패스워드로 바로 확인이 가능하게 하면 안되나?


왜 가장 중요하면서도 기초적인 것을 하지 않는 것일까?


관리 대상자가 수만명도 아니고 그저 몇백 몇천단위일 뿐인데 이모양일까?


병원공개에서도 병원 이름이나 주소가 잘못표기된다는 것도 이해가 안가는 일이다.


사람이 하는 일이니 실수도 있을 수 있지만 이정도 중요한 일을 이렇게 한다는 것이 이해가 안간다.


무슨 직원 열명짜리 영세 기업도 아니고 


언론에 대한 대책도 마찬가지다


분명히 언론 대책홍보팀이 있을텐데 신문 방송에 즉각 메르스에 대한 안내와 국민들의 행동요령을 광고로 알려야 할 것인데 너무 늦게 나왔다.

그리고 너무 적은 분량이다.


또한 언론의 마구잡이나 확인되지 않는 보도의 문제도 정보제공과 아울러 바로 확인하고 시정해야 할 것이다.


박원순 시장의 기자회견에 대하여 진실게임을 한다는 것도 말이 안된다.


분명한 근거나 자료가 있으면 그것을 들이밀면 게임 끝인데 왜?


도데체 그들의 수는 얼마나 되며 왜 이렇게 구멍이 뚫리는 것일까?


설마 인터넷 채팅하면서 널널하게 놀지는 않을 것으로 보는데


질본에 cctv를 설치했으면 좋겠다.


너무 궁금해서 죽을 지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