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표가 안 전 대표에게 혁신기구 위원장직을 제안한 상황에서 혁신기구의 권한 보장 여부가 수락의 가장 큰 변수였던 만큼, 당 안팎에서는 사실상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안 전 대표는 서울 시내 모처에서 문 대표와 30여분간 회동한 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자료에서 "당의 위기상황에 공감한다"며 "혁신위원회가 필요하다는 데에 (문 대표와)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혁신위의 위상과 권한 등에 대해서는 최고위 의결을 거쳐 정하되, 인선, 조직, 운영, 활동기간 등에 관한 전권을 부여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