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딩 때 가장 하기 싫었던 것 중 하나가 '국군장병 아저씨께 위문편지 쓰는 것'.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