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서울시 감사에 대한 관련뉴스입니다.

감사원 "서울시, 시장 비서관 등에 업무 추진비 54억원 부당지급"



뭐, 이런 것만 콕 찦어서 비판하고 싶지 않습니다. 이런 횡령성 예산낭비는 당소속에 관계없이 발생하는 것이니까요. 아닌 말로, 이런 비리는 세금 더내면 되니까 큰 문제는 아닙니다. 문제는 저 기사 하단에 있는 내용입니다. 서민들의 생활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이권에 직접 개입을 하여 이익을 착취한다는데 있습니다. 그 것도 운동권 등에서.


제가 먼저 글에서 '박원순에게 투표한 내 손모가지를 부러뜨리고 싶다'라고 한 이유입니다.


현재 박원순 휘하의 운동권 인물들은 그들이 기득권이 되기 위하여 온갖 제도를 실행하고 있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다고 한다.



총선, 대선 그리고 지방선거가 다가오면 이런 비리들이 속속 보도가 될겁니다. 권력형 비리? 그건 뭐 그러려니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시민경제와 직접 연관이 있는 사안에서 흡착하여 이권을 챙기는 행위, 한마디로 '민주팔이하는 짓'은 용납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밖에 감사원은 '서울형 마을공동체 만들기 사업'의 관리 감독 소홀도 지적했다. 서울형 마을공동체 사업 만들기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감사원에 따르면 시민단체 대표 A씨는 타인의 명의를 빌려 상가마을공동체 사업을 지원했다. A씨는 해당 사업을 선정하는 심사위원에 참가해 타인의 명의를 빌려 제출한 자신의 사업계획서를 심사해 해당 사업에 3600만원을 지원했다.

(기사출처는 상동)


서울시 마을공동체 사업에 대한 설명은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